본문

뉴스 > 사회

포스트 코로나 대비…중기부, 비대면경제과 신설

국제뉴스 | 2020.05.2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중소벤처기업부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분야 벤처·창업기업 육성을 위해 정부 부처 최초로 '비대면경제과'를 오는 25일부터 설치해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박영선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주목받는 비대면 분야 생태계는 기존 기반 산업의 기업들이 아닌 혁신 벤처·스타트업들이 주역"이라며 "K-유니콘 프로젝트 추진,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 투입 등을 통해 혁신 벤처·스타트업이 주력이 돼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중기부가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가장 먼저 '비대면과'를 만든 배경을 설명했다.


중기부 자체조사에 따르면 올 1분기 전체 신규 벤처투자가 전년 동기 대비 4.2%가 감소한 반면, 비대면 분야의 벤처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21.7%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물류·유통 195억 원(226.0%↑), 스마트 헬스케어 599억 원(187.3%↑), 스마트 비즈니스&금융 622억 원(157.7%↑) 증가가 두드러졌다.


중기부는 이번 조사에서 "비대면 분야 벤처투자 기업의 평균 고용은 37.8명으로 대면 분야의 27.2명보다 높았으며, 벤처투자 10억원당 고용 인원도 비대면 분야가 5.5명으로 대면 분야(3.6명)보다 투자 대비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처럼 비대면 분야의 투자와 고용이 증가하는 가운데, 중기부는 비대면 경제 활성화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비대면경제과' 신설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비대면경제과'는 비대면 분야 벤처투자 및 스타트업 활성화와 자연·문화·역사 자료의 디지털화를 통한 로컬크리에이터 육성 등 비대면 분야 활성화 종합 전략을 수립, 지원하게 된다.


중기부는 비대면 분야 창업·벤처기업 육성의 중요성과 코로나19 대응의 시급성 등을 고려해 '비대변경제과'를 차관 직속으로 설치하고, 6개월간(필요시 6개월 연장, 최대 1년) 긴급 대응반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강릉시청, 인천 계양구 코로나 확진자 동선 공...
강릉시청이 인천 계양구 코로나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했다./ 강릉시청 홈페이지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
서울 은평구 빌라서 남매 숨진채 ...
[서울=뉴시스] 천민아 기자 = 서울 은평구의 한 빌라에서 어린이...
[사진]힘차게 공 뿌리는 KIA 선발 ...
[OSEN=수원, 최규한 기자] 28일 오후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
[사진]까다로운 타구 깔끔하게 잡...
[OSEN=잠실, 곽영래 기자] 2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0...
[속보] 민주 “윤미향 내일 기자회...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5월 28일 [목]

[출석부]
파워에이드
[포인트경매]
농촌사랑상품권(농협)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