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방역당국 "이태원 바이러스, 미국·유럽에서 전파 가능성 높아"

국제뉴스 | 2020.05.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2일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미국이나 유럽의 입국자로 전파가 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날 정 본부장은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세계보건기구 분류에 따라 S, V, G 세 가지 그룹으로 분류된다"며 "S와 V그룹은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지역, G그룹은 유럽과 미국에서 주로 유행하지만 모든 바이러스가 각국에서 발견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내 코로나19 환자의 유전자 염기서열 151건에 대한 분석을 시행한 결과 이태원 클럽발 바이러스는 유럽 미국과 같은 G형이며, 신천지는 중국의 V형에 속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분석은 국내 코로나19 첫 확진자 1번부터 30번 확진자까지 30명, 신천지 대구 교회 확진자 32명, 청도 대남병원 확진자 11명, 해외 입국 확진자 41명,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14명 등을 무작위로 추출해 실시됐다.


정 본부장은 "S그룹은 주로 코로나19의 초기 해외유입 사례와 우한교민 등에서 분리된 바이러스가 S그룹에 속했고, V그룹은 신천지 대구교회, 청도 대남병원 등에서 분리된 바이러스가 속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유행한 이태원 클럽 관련해 14명의 초기환자에 대해 검출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서열은 G그룹에 속하는데, 이들 14명의 염기서열은 모두 일치해 공통된 감염원으로부터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덧붙였다.


이번 분석에 따르면 경북 예천군 확진자는 G그룹(55건)이며 이외 일본 현지 확진자 접촉자나 싱가포르 출장 확진자 등은 기타 그룹(5건)으로 나타났다.


한편 정 본부장은 "학교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신속한 대응을 위해 학생 및 교직원은 등교 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 등이 있는 경우 출근이나 등교를 하지 않고, 학교에서는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는 것이 원칙이며 손 씻기 등의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특히 개학으로 집단생활을 시작하게 된 학생들은 노래방, PC방 등의 방문을 자제해주시며 교직원도 클럽, 주점, 노래방, PC방 등의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해주실 것"을 거듭 당부했다.


정본부장은 "코로나19는 나이, 지역, 출신 등을 구분하지 않고 누구나 감염될 수 있다"며 "손 씻기, 실내 마스크 착용, 클럽·주점·노래방 등 밀폐되고 밀집된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감염위험이 낮아질 때까지는 모임을 최소화해 주실 것"을 부탁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제주도 다녀온 군포·안양 목사·신도 9명 코로나19 ...
[군포·안양=뉴시스] 이병희 기자 = 최근 제주도 여행을 다녀온 경기 군포·안양지역 교회 목사, 신도 등이...
'최소 실책 1위' 롯데 ...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허문회(48)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
현아, ♥던 27번째에 전한 영상편...
[스타뉴스 공미나 기자] 던의 생일을 축하하는 현아 /사진=던 인...
'침입자', 아쉽다는 송지효의 진심...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배우 송지효 / 사진=스타뉴스멍지효는 ...
박하나·안보현, 출연료 에피소드....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박하나, 안보현/사진=스타뉴스박하나가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5월 31일 [일]

[출석부]
세븐일레븐 3천원권
[포인트경매]
교촌치킨 허니콤보웨지감자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