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기고)지금 우리의 가정은 행복한가요?

국제뉴스 | 2020.05.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영주경찰서 청문감사관실 경위 임 재 경영주경찰서 청문감사관실 경위 임 재 경

(영주=국제뉴스)백성호 기자 = 5월은 가정의 달로 어버이날, 어린이날, 스승의날, 부부의 날, 입양의 날이 있다.


그 이름만큼이나 가정의 소중함을 생각하면서 가족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뜻깊은 달이기도 하다.


가정은 한 가족이 생활하는 공동 운명체이다. 따라서 가정은 서로 보호하고 편히 쉴 수 있는 안식처가 되어야 하지만 오늘날 은밀하게 이루어지는 가족 간 폭력은 그 피해가 사회적 약자인 아동, 노인, 여성을 대상으로 이루어지고 있어 더 큰 상처를 남기게 된다.


예전 어르신들은 가부장적인 시대 상황 속에서 나 하나만 참으면 된다는 생각에 참았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몰라서 참았다.


그러나 요즘은 각종 언론 매체를 통해 가정폭력이 범죄인 것도 그냥 참는다고 해결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부부싸움은 칼로 물 베기라고 하여 지금까지 가정폭력은 가정 내부의 일로 치부되어 사실상 방치되어 왔고 날이 갈수록 더 심각해져 가고 있는 현실이다. 지친 몸과 마음을 쉴 수 있도록 그 어느 곳보다 편하고 따뜻해야 할 가정이 폭력으로 얼룩지고 이혼하는 부부가 늘면서 가정이 해체되는 또 다른 상처를 남긴다.


비행 청소년들의 대부분이 결손가정으로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있지만 이들을 보듬고 보호해줄 사람이 없기에 집은 안전한 곳이 아니라는 생각으로 인해 점점 더 밖으로 배회하게 되면서 잦은 가출로 이어지고 있다.


어릴 때 폭력에 노출된 아이들이 자라면서 성인이 되어서도 그 폭력을 되물림 한다는 결과를 봐도 알 수 있다.


누구든지 가정폭력이 발생하였다면 112를 눌러 경찰에 신고하거나 여성긴급전화 1366 또는 가까운 가정폭력상담소에 도움을 요청하면 보다 더 체계적이고 안전하게 보호를 받을 수 있다.


더 큰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피해자의 용기가 필요하며, 특히 가정의달인 5월에는 가족구성원 모두가 좀 더 배려와 사랑을 바탕으로 가정폭력 없는 사회가 되길 기대해 본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고준희 심경, "악플러 고소 당시, 사실은…" - 머니S
고준희가 악플러 관련 심경을 전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배우 고준희가 유튜브 채널 ‘고준희 GO!’를 ...
“컴백 4일 남았는데 음주운전”…...
그룹 AB6IX의 멤버 임영민이 음주 운전을 하다 적발돼 그룹 활동...
'놀면 뭐하니?' 측 "혼성그룹명 싹...
[헤럴드POP=김지혜 기자]MBC ‘놀면 뭐하니?’ 유재석, 이효리, ...
[사진]5순위 현대건설 이도희 감독...
[OSEN=김성락 기자] 2020 KOVO V리그 여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
파격 '망사 의상' 입은 치어리더 ...
오랜 시간 인기를 얻고 있는 베테랑 치어...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6월 4일 [목]

[출석부]
튀김우동 큰사발
[포인트경매]
교촌치킨 허니콤보웨지감자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