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정 총리 "생활방역, 경제사회 활동하면서 거리두기 하는 것"

국제뉴스 | 2020.04.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어느 정도 경제사회 활동을 영위하면서도 코로나19의 전파위험을 낮추기 위해 필요한 강도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하는 것이 생활방역"이라며 "이번 주 후반에는 그간 진행된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성과를 평가하고 생활방역 체제로의 전환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당연히 지금보다는 위험수준이 높아지기 때문에 먼저 생활방역으로 전환할 수 있는 여건이 달성되었는지에 대해 의료계와 방역전문가들의 평가와 전망이 중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강조해서 말하지만 생활방역은 코로나19 이전 삶으로의 복귀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며 "예전과 같은 일상으로는 상당 기간, 어쩌면 영원히 돌아갈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섣부른 완화는 되돌릴 수 없는 대가를 치른다는 점에서 매우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하고, 전환시기와 방법에 대해서도 깊이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많은 국민들이 기대하는 것보다 오래 걸릴 수도 있고, 여러 번에 나누어 가야 할지도 모른다"며 "교육·산업·노동·문화·종교 등 각계 의견을 수렴해서 장기간 지속할 수 있는 지침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생활방역의 실천을 유도하기 위한 제도적 개선도 뒤따라야 한다"며 "여러 목소리를 귀 기울여 들으면서 신중하게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 총리는 "최근 유학생 등 해외에서 귀국한 자가격리자의 가족간 감염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자가격리기간 중에 가족이 감염되고 그 가족이 다시 지역사회로 전파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가격리자와 가족들은 가능하면 분리해서 생활하고 최대한 마주치지 않도록 노력해달라"며 "다중시설 종사자, 공무원이나 자영업자 등 지역사회 접촉이 빈번한 사람들은 특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휴가 중 성전환 한 변희수 전 하사, 자택서 숨진채 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성 전환수술로 인해 전역을 하게 된 변희수 전 하사가 청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
함소원, 진화 "4년째 저와 살아준 ...
함소원인스타그램함소원인스타그램함소원이 자신의 SNS에 글과 ...
영동군, 코로나 위기 속, 더 따뜻...
[뉴트리션] 충북 영동군이 지난 한해 군민들의 관...
유퀴즈 SG 워너비의 라라라 립싱크...
'유 퀴즈 온 더 블럭''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시대를 앞서...
KBS, 조병규·박혜수·지수까지 학...
사진=HB엔터테인먼트)제2회 아세안 영화주간 홍보대사 박혜수(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3일 [수]

[출석부]
몽쉘크림3000 왕뚜껑
[포인트 경품]
몽쉘크림3000 몽쉘크림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