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하루에 2번도…자가격리 어기고 매일 스타벅스 간 '확진' 서초구 20대 여성 고발

서울경제 | 2020.04.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하루에 2번도…자가격리 어기고 매일 스타벅스 간 '확진' 서초구 20대 여성 고발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 통보를 받고도 이를 위반하고 커피 전문점과 식당 등을 방문한 20대 여성이 고발 조치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서초구는 잠원동에 거주하는 서초구 36번째 확진자인 27세 여성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10일 전했다.

서초구와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달 24일 미국에서 입국했다. 엿새 뒤 서초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다음날인 3월31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미국발 입국자의 자가격리 의무화가 시행된 것은 지난달 27일부터이기 때문에 이때는 이 여성에게 자가격리 의무가 없었다.

이 여성은 3월31일에는 편의점을 갔고 4월1일 오후 신세계백화점 강남점과 약국을 방문하고 저녁에는 스타벅스 강남대로신사점에서 1시간 넘게 머물렀다. 이어 3일 저녁에는 똑같은 스타벅스에서 2시간 넘게 시간을 보냈고 고깃집에도 들렀다가 밤에는 편의점을 들렀다.

하루에 2번도…자가격리 어기고 매일 스타벅스 간 '확진' 서초구 20대 여성 고발
/연합뉴스

이후 이 여성은 귀국 당시 탑승했던 미국발 비행기에 동승한 승객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있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기내 접촉자로 분류돼 4월4일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이때부터는 이 여성도 방역당국의 지시에 따라 자가격리를 준수할 법적 의무가 생겼다.

하지만 이 여성은 통보 당일 오후에도 똑같은 스타벅스와 고깃집을 찾았다. 다음날인 5일에는 오후 4시21분께와 오후 8시20분께 2차례에 걸쳐 똑같은 스타벅스에 또 갔다. 이어 6일에도 같은 스타벅스 매장과 돈가스집, 그리고 같은 고깃집에 갔다.

이 여성은 자가격리 해제 예정을 앞둔 지난 7일 다시 검사를 받았으며 다음날인 8일 확진 판정을 받고 보라매병원으로 이송됐다.

개정된 감염병예방법 시행에 따라 지난 5일부터는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할 경우 처벌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으로 강화됐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0 0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작심' 펠로시, 성경책 들고 트럼프 향해 "...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황석영 “한국 작가 노벨문학상? ...
소설가 황석영(77)은 한국 작가의 노벨 문학상 수상 가능성에 대...
빈필, 5일 대면 공연 재개… 코로...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오는 5일(현지시간) 공연을 재개한다....
김천시, 상무프로축구단 유치 시민...
[뉴트리션] 김천시는 상무프로축구단 유치를 위한...
슈가맨 김돈규, '내사랑내곁에' OS...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슈가맨 김돈규의 명곡 '다시 태어나도'...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6월 3일 [수]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파리바게뜨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