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군산해경, 해상공사 현장 안전 규정 준수여부 집중 조사 예정

국제뉴스 | 2020.04.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사진제공=군산해경)

(군산=국제뉴스) 조판철 기자= 군산 앞바다 '굴삭기 추락사고 실종자 수색'이 계속되는 가운데 해경이 전북도내 해상공사 현장을 대상으로 전수조사에 나섰다.


군산해양경찰서는 지난 6일 전북 김제시 진봉면 심포리 앞(새만금 방조제 바람쉼터 기준) 해상에서 추락한 굴삭기 사고를 계기로 전북도 해상 공사현장의 안전규정 준수여부를 전면 조사할 방침이라고 9일 밝혔다.


이 사고는 새만금 신항만 공사현장에서 골재 하역작업을 하던 굴삭기가 당초 실려 있던 선박(724t)에서 다른 선박(2,200t)으로 옮겨지던 중 운전자 박씨와 함께 굴삭기가 바다로 떨어졌다.


해경은 현재 공사현장 관계자를 차례로 불러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으며, 이와 별도로 수사전담반을 꾸려 관내 해상공사 현장의 안전규정 이행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동절기 기상악화로 중단됐던 해상공사들이 재개하면서 법률에 정해진 안전규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해경은 보고 있다.

   
▲ (사진제공=군산해경) 해상공사 현장 '안전' 규정 준수여부 집중 조사 예정

해경은 ▼ 근로자 안전과 해양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규정 이행여부 ▼ 현장 근로자를 실어 나르는 통선의 정원초과 ▼ 항만 운송사업법을 위반한 무등록 작업선 투입 여부 등을 꼼꼼하게 살필 계획이다.


또, 수급사(원청)와 하도급(하청)의 공정거래 및 적법성 여부 등도 조사 대상이 된다.


조성철 군산해양경찰서장은 "해양사고는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사전에 안전규정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와 비슷한 사고가 또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관내 해상공사 현장 상황을 꼼꼼하게 살펴보겠다"고 전했다.


한편 해경은 이번 사고로 실종된 박씨를 찾기 위해 사고지점에서 18㎞까지 수색범위 넓혔고, 선박 22척, 항공기 4대, 육상 수색반을 편성해 집중하고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스타벅스 해명, 사유리 문전박대 논란에 결국...
스타벅스 해명, 사유리 문전박대 논란에 결국...스타벅스 해명 입장이 전해졌다.지난 24일 사유리아파트 화...
지드래곤(지디) 제니 열에설에 YG ...
지드래곤(지디) 제니 열에설에 YG 공식입장 확인 어려워(사진= S...
류진 출연확정, 어떤 드라마 속 역...
류진 출연확정, 어떤 드라마 속 역할로 등장하나?류진 출연확정 ...
김가은 합류, 어떤 역할로 안방극...
김가은 합류, 어떤 역할로 안방극장 돌아오나?(사진= 소속사 제...
기성용 법적대응, 성폭행 논란에 ...
기성용 법적대응, 성폭행 논란에 '선 긋기'기성용 법적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5일 [목]

[출석부]
뚜레쥬르 갈릭퐁당 브레드(대) 비요뜨
[포인트 경품]
뚜레쥬르 갈릭퐁당 브레드(대) 뚜레쥬르 갈릭퐁당 브레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