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정경심 PC 반출 자산관리인 공소사실 모두 인정

더팩트 | 2020.04.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7일 정경심(58) 동양대학교 교수 지시로 증거를 은닉한 혐의를 받는 자산관리인이 첫 재판에서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사진은 지난해 10월23일 오전 10시30분 예정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 법정으로 향하는 정 교수의 모습. /김세정 기자
7일 정경심(58) 동양대학교 교수 지시로 증거를 은닉한 혐의를 받는 자산관리인이 첫 재판에서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사진은 지난해 10월23일 오전 10시30분 예정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 법정으로 향하는 정 교수의 모습. /김세정 기자

증거은닉 혐의 첫 공판…"관용 베풀어달라"

[더팩트ㅣ송주원 기자] 정경심(58) 동양대학교 교수의 컴퓨터 등 증거를 은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산관리인이 법정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이준민 판사는 7일 증거은닉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 가족 자산관리인 김경록(38) 씨의 첫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김씨 측 변호인은 "공소사실에 대해 전부 인정한다"고 밝혔다. 다만 "김씨가 프라이빗뱅커(PB)라는 직업을 가진 점, 지시자 정 교수 지위 등을 고려해 법이 허용하는 최대한의 관용을 베풀어달라"고 호소했다.


증권사 PB인 김씨는 지난해 8월 조 전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이 불거지자 정 교수 지시로 자택의 개인용 컴퓨터 하드디스크 3개와 동양대 교수실에 있던 컴퓨터 1대를 숨긴 혐의 등을 받는다.


검찰은 조 전 장관 부부가 지난해 8월27일 검찰의 첫 압수수색 뒤 수사에 대비해 컴퓨터 등 증거를 숨기려고 김씨에게 은닉을 지시했다고 보고 있다.


같은 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 정 교수는 김씨에게 증거은닉을 지시한 혐의(증거은닉 교사)도 받고 있다.


ilraoh@tf.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솔직 대담한 배우, 고민시 떠오르는 워너비 스타, 스...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에서 까칠하지만 속 깊은 ...
아름다운 대구시 동구, 봄꽃향기 ...
[뉴트리션] 대구 동구청은『아름다운 동구 만들기...
서울시, 19개 버스노선조정…"승객...
[뉴트리션] 서울시는 신규 택지개발지역, 개정된 ...
대구시동구청, 맞춤형 보조금 집행...
[뉴트리션] 대구 동구청은 2021년 맞춤형 보조금 ...
경남도, 남강댐 보강 건설사업 기...
[뉴트리션] 경상남도는 25일 남강댐 보강 건설사...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6일 [금]

[출석부]
빽다방 내가쏜다소세지빵야빵야(HOT) (소세지빵앗!메리카노HOT)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빽다방 내가쏜다소세지빵야빵야(HOT) (소세지빵앗!메리카노HOT) 빽다방 내가쏜다소세지빵야빵야(HOT) (소세지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