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트럼프, '집중치료' 英 총리에 "내 친구 존슨, 행운을"

뉴시스 | 2020.04.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이후 건강 악화로 집중치료를 받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쾌유를 빌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진행된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정례회견을 시작하며 "나의 아주 좋은 친구이자 우리나라의 친구인 존슨 총리의 행운을 빈다(send best wishes)"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집중치료실(중환자실)로 옮겨졌다는 소식을 듣고 매우 슬펐다"며 "미국인들이 그의 회복을 위해 기도할 것이다. 그는 매우 좋은 친구다. 매우 특별하고, 강하고, 단호하고, 포기하지 않는 사람"이라고 했다.

그는 또 코로나19에 효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에볼라,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 치료제 관련 회사들에 영국 정부와의 접촉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런던 사무실을 갖췄다"며 "이미 그들이 런던에 도착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존슨 총리 주치의들과 접촉했다"며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볼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집중치료를 받는다는 건 이 까다로운 질병이 매우 심각해졌다는 것"이라며 "존슨 총리를 존경하며 런던과 함께 일한다"고 했다.

존슨 총리는 지지부진하던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Brexit)를 단행한 인물로, 말실수가 잦고 돌발적인 행동을 자주 해 '영국의 트럼프'로 불리기도 한다.

그는 지난달 27일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 양성 판정 사실을 밝혔으며, 지난 5일 증상 악화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이날 집중치료실로 옮겨졌다. 일각에선 산소호흡기 치료 소문이 돌았지만, 그가 직접 트위터를 올리며 진화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0 0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포스코에너지, '8 to 5' 정시 퇴근 캠페인 ...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포스코에너지가 일과 삶이 균형을 이루는 행복한 일터 구현을 위해 정시 퇴근...
'가보가' 류지광, 23년째 거주중인...
[OSEN=박판석 기자] 트로트계 귀공자 류지광이 가족 고민을 전한...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수원 팔...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사진제공=KBS...
'''완성형 아이돌'이 돌아온다''.....
[OSEN=이승훈 기자] 그룹 골든차일드(Golden Child)가 한층 더 ...
'30도 육박' 더운날 계...
[서울=뉴시스] 최현호 기자 = 5월의 마지막 날인 31일도 전날에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5월 31일 [일]

[출석부]
세븐일레븐 3천원권
[포인트경매]
교촌치킨 허니콤보웨지감자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