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정 총리 "2주간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 시작…느슨해지면 감염 확산"

국제뉴스 | 2020.04.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이연희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오늘부터 다시 2주간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작됐다"며 "여기서 느슨해지면 감염이 확산될 것이 분명하기에, 불가피하게 연장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상상하고 싶지도 않지만 만약 수도권에서 감염이 대규모로 퍼지게 된다면 지금 서구 여러 나라가 겪고 있는 위기가 우리에게도 다시 닥쳐올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구경북의 위기는 모두의 협력과 응원으로 극복하고 있어도 다시 찾아오는 위기는 헤어날 방법을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봄볕이 한창인 주말에 답답함을 견디지 못한 많은 시민들께서 외출했다"며 "야외는 실내보다 전파위험이 현저히 낮지만 그럼에도 일부에서는 우려할 만큼 인파가 밀집한 경우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물리적 거리두기는 남을 위한 배려일 뿐 아니라 스스로를 지키는 가장 효과적인 방역수단"이라며 "국민 한명 한명이 방역 전문가가 돼 자신의 건강과 공동체의 안전을 지킨다는 마음으로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는 등 개인위생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방역 최일선에서 목숨을 걸고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 여러분, 처음 겪는 온라인 개학을 준비하느라 애쓰는 학교 선생님 그리고 학부모들, 정말 죄송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아울러 "마스크 줄이 아무리 길었어도 배려와 연대의 끈보다 길 수는 없었다"며 "국민 여러분 한명 한명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진정한 영웅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절실하게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거듭 국민에 고맙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20년 만에 국내복귀, 신세계 여는 추신수의 그때 그시...
2004년 3월 12일, <더팩트> 취재진과 만난 시애틀 매리너스 시절 추신수 선수의 앳된 모습. 부산고를 ...
미스트롯2 측 제2의 임영웅 배출하...
'미스트롯2' 측 제2의 임영웅 배출하나?미스트롯2' 장...
파라다이스호텔·리조트, 인조이 ...
관광레저 선도 기업 파라다이스의 대표 호텔과 리조트가 다가오...
정선군 비봉산에 일제 신사 단죄비...
비봉산 신사터 단죄비.(사진제공=정선군)(정선=국제뉴스)김희철 ...
성남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성남시청 전경(성남=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성남시(시장 은수...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6일 [금]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