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환경시민단체, 유해화학물질 관리법 적용 및 지원 촉구

국제뉴스 | 2020.03.2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국제뉴스) 정상래 기자 = 화학물질관리법(이하 화관법)이 2015년 국회에서 제정되면서 유해화학물질 관리 업무가 올해 각 자치단체에서 환경부로 이관됐지만, 대부분의 화학물질 사업장이 위치한 수도권의 현장 지도·점검은 전체 대상의 10% 수준에 그치고 있어 사실상 전체 사업장 관리의 불가능한 점과 유해화학물질 관리의 현실을 드러내고 있다.


최근 발생한 서산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사고, 군산화학공장 사고를 포함하여 인천 석남동 화학공장 사고 등 수도권을 포함하여 전국적으로 화학물질을 다루는 공장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으며, 관리부실에 따라 여전히 산단 주변 지역 주민들의 안전이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게 현실이다.


특히 인천시 남동구와 서구에는 인천 전체 유해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중 70%가 넘는 사업장이 밀집해 있어 그 위험성이 더욱 커 주민들이 중·소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을 '폭탄'에 비유하고 있다.


인천 시민단체 인천환경운동연합은 강화된 화관법 기준요건에 부합하는 시설설치 및 이전 등에 따른 자금확보 등 업체들의 어려움을 익히 알고 있으나, 시민안전을 높이는 안전관리강화를 위한 단속강화 및 지원방법 등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관련 부처가 적극적인 대응을 해주길 촉구했다.


이에 환경부는 지난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달 31일 '화학물질관리법' 개정안을 공포한다고 밝혔다.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 '화학물질관리법'을 개정, 올해 총 53억5000만원 규모로 '중소기업 화학물질관리법 이행 지원사업'을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이번 '화학물질관리법' 개정안에 따르면 유해화학물질 관련 장외영향평가 등 심사절차를 일원화하고 처리기간을 단축시키는 것뿐만 아니라 유해화학물질 이동시 화학물질관리자 또는 안전교육을 받은 지정 취급자까지 참여토록 하여 탄력적인 관리를 바탕으로 화학물질 안전관리 절차 개선 및 주민안전과 사고대응 능력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국민 안전에 위해를 줄 수 있는 사업장은 인근 지역주민들에게 관련 정보를 개별설명, 서면통지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제공토록 했다.


이에 환경시민단체는 화관법이 화학물질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취지대로 운영되기 위해선 환경부 및 시도 기관의 지도, 교육 등의 지원과 더불어 해당 법이 현장에서 제대로 적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점검과 단속을 강화해 주길 환경시민단체는 촉구하고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강원FC 선수단 및 전직원 코로나19 성금 기부
▲ 강원FC 선수단 및 전직원 코로나19 성금 기부 강원FC(대표이사 박종완)가 코로나19로 인해...
설현, 여신이 따로 없네…비수기 ...
사진=설현 인스타그램[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설현이 화보 같은...
'이래도 되나' 분데스리가, 5월부...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독일 분데스...
'피디(PD)수첩', 왓치맨ㆍ갓갓ㆍ박...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피디(PD)수첩, n번방(사진제공=MBC)'피...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中행...
[OSEN=강서정 기자] &lsquo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rsquo...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4월 1일 [수]

[출석부]
명랑핫도그 통모짜핫도그
[포인트경매]
홍콩반점0410 탕수육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