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대구 문성교회 장로가 신천지 신도였다

매일신문 | 2020.03.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8일 대구 문성병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24명으로 밝혀진 가운데 문성병원 건물이 폐쇄돼 있다. 김지수 기자

24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대구 남구 문성병원의 첫 확진자가 신천지 교인으로 밝혀지면서 같은 건물에 있는 문성교회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곳 병원 주차관리원으로 일했던 확진자는 병원 건물 11층에 있는 문성교회의 장로였는데, 신천지 신도임을 숨기고 전도활동을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서다.


문성교회는 현재 신천지 교회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성교회는 대한예수교장로회 대구노회 소속 교회라는 것이다.


현재 대구지역에 있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교파 소속 노회는 문성교회가 속한 대구노회를 비롯해 총 8개다. 합동 교파 소속 대구노회에만 200여개의 교회가 등록돼 있으며 문성교회도 그 중 하나다. 동신교회, 서현교회 등이 대표적인 합동 교파 소속 교회다.


문성교회는 비교적 작은 교회라서 대구노회 소속 다른 교회들도 사건 발생 전까지는 문성교회라는 곳에 대해 알지 못했다고 입을 모았다. 건물 전체가 교회가 아니라 다른 건물에 한 층 규모로 세 들어 있는 교회의 경우 교인 수가 매우 적다는 게 교계의 공통된 이야기다.


대구노회 소속 한 교회 관계자는 "문성교회와 같은 소규모 교회 교인들은 적게는 20명에서 많아야 50명 안팎"이라고 귀띔했다. 오히려 교인 수가 적은 데도 장로까지 된 사람을 잘 몰랐다는 게 의아하다고 했다.

대구 문성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21명까지 늘어난 가운데 이 병원 첫 확진자인 외부 주차 관리 직원 A씨가 뒤늦게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신천지 신도였음에도 문성교회 장로로, 일종의 암약을 해온 문성병원 첫 확진자는 이곳 교회에서 성가대 지휘자로도 활동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기성 교회에 잠입해 전도활동을 하는 이른바 '추수꾼'으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달 24일 그가 확진판정을 받자 문성병원 측은 그에게 감염 경로를 물었지만 그는 둘러대기만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아내가 자주 다니는 미용실에 대해 언급했을 뿐 자신이 신천지 신도라는 사실은 숨겼다는 것이다. 그러나 실제 그는 31번 확진자가 다녀간 지난달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도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대구노회는 문성교회에 대한 조사에 착수, 교회 내부에 또 다른 신천지 교인이 있었는지 확인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0 0
저작권자 ⓒ 매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강열, '하트시그널3' 폭행 가해자 "여자친구 보호하...
[OSEN=김은애 기자] '하트시그널3' 김강열이 폭행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사과의 뜻을 표했다.김강열은 5일 ...
[2020 백상예술대상]봉준호, 영화 ...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2020 백상예술대상의 주인공은 영...
'하트시그널' 김강열, 인스타 통해...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김강열(사진=김강열 인스타그램)'하트...
'보이스코리아' 과거 '슈스케' 출...
Met '보이스코리아2020' 캡처[헤럴드POP=임채령 기자]과거 오디...
[56th 백상] "이변은 없었다"…기...
영화 '기생충'과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이 나란히 대상 트로피...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6월 6일 [토]

[출석부]
도서랜덤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