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4월 준공 예정 '황악산 하야로비공원', 사명대사공원으로 이름 바꿔

매일신문 | 2020.02.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사명대사공원 조감도. 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는 올해 4월 준공 예정인 황악산 하야로비공원(가칭)을 사명대사공원으로 이름을 바꾼다고 14일 밝혔다.

공원 이름 변경은 지난해 11월부터 12월까지 1개월 동안 시 홈페이지 및 읍면동 민원실등에서 온·오프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사명대사공원이 응답자 중 47%로 가장 선호도가 높아 이를 반영한 것이다.

임진왜란 당시 의병장으로 이름을 떨친 사명대사는 직지사에서 출가해 주지를 지내는 등 김천시와 특별한 인연을 갖고 있다.

당초 김천시가 공원 이름으로 사용하려던 황악산 하야로비공원은 해오라기의 옛말로 순우리말이다. 하지만 하야로비공원이 일본어 어감이 있다는 오해가 있어 이름을 바꿔달라는 요구가 수시로 있어 왔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사명대사를 공원 명칭으로 활용해 김천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앞으로 공원 부근에 조성될 사명대사 모험의 나라와 황악 지옥테마체험관과 함께 홍보 효과를 극대화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이름을 바꾼 사명대사공원은 2016년부터 모두 93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김천시립박물관, 건강문화원, 솔향다원 등 다양한 시설들과 국내 최고 높이의 5층 목탑인 평화의 탑 등을 조성한다.

경북 김천시가 직지사 인근에 조성된 직지문화공원, 무궁화공원, 친환경생태공원, 사명대사공원 등 4개 공원 조감도. 김천시 제공

0 0
저작권자 ⓒ 매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13일 [토]

[출석부]
빽다방 크리미슈+아메리카노(HOT) 튀김우동
[포인트 경품]
빽다방 크리미슈+아메리카노(HOT) 빽다방 크리미슈+아메리카노(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