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새만금 수질목표 기간 연기 요구

서울신문 | 2020.01.2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전북도가 새만금 수질 개선사업 연장을 주장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전북도는 올해 새만금호 2단계 수질 대책 기한이 끝나지만 내부개발 지연과 새만금호 수질 개선 사업이 미진해 목표 달성이 어렵다며 환경사업 기간을 연장해야 한다고 28일 밝혔다.

도는 2단계 수질 대책은 73%의 내부 개발 계획에 맞게 수립됐지만, 현재 개발 직철률은 38%에 불과하고 새만금호 내부 환경 대책은 내년 착공도 어려운 실정이라며 환경사업 기간 연장 이유를 설명했다.

개발 수준과 환경 개선 여건 등을 고려할 때 올해 목표 수질 달성이 어렵기 때문에 개선사업을 추가로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도는 아울러 “변화된 여건을 고려하고 2단계 수질 대책 효과를 정밀 점검해 범정부 차원의 3단계 수질 개선 대책을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2단계 수질 개선이 올해 마무리됨에 따라 오는 9월까지 그동안 수질 대책을 종합 평가하는 한편 향후 수질 관리 방안을 제시하는 용역을 진행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새만금 수질 개선을 위해 2001∼2010년 1조 4568억원(1단계), 2011∼2018년까지 2조 6253억원(2단계)을 각각 투입했다. 이를 통해 전체 예산의 95%가량을 투입한 새만금 상류 만경강, 동진강, 전주천, 익산천의 수질은 3급으로 개선됐다.

그러나 새만금 일부 농업용지와 도시용지 수질은 4∼6급으로 목표(3∼4등급)에 도달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녹색연합 등 전북지역 환경단체는 “새만금지구는 막대한 예산을 쏟아부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질이 더 악화됐다”며 “해수유통만이 새만금 오염원 해소를 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0 0
저작권자 ⓒ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사랑스런 공주와 울 아들” ‘여행가방’ 계모 인스...
충남 천안에서 발생한 이른바 ‘여행가방 감금 학대 사망’ 사건 가해자인 계모의 개인 SNS 주소가 일부 온...
[7일 프리뷰] 삼성 뷰캐넌, 어깨 ...
[OSEN=한용섭 기자] 삼성 라이온즈와 SK 와이번스가 7일 시즌 맞...
4500일 만에 떠오른 태양
태양이 떠올랐다. 4568일 만에 전태양이 국내 프로 대회를 정복...
20억 받다가 3억? 김연경에게 연봉...
‘배구여제’ 김연경(32)이 11년 만에 국내 무대로 복귀한다. 그...
'이 포지션 유력' 손흥민, 맨유전...
[OSEN=이균재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잉...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6월 7일 [일]

[출석부]
세븐일레븐 3천원권
[포인트경매]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