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키움證, "한솔케미칼 HBM 시장 점유율 확대로 주가 반등 모멘텀 기대"

한스경제 | 2024.04.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키움증권은 22일 삼성전자의 HBM 시장 점유율 확대가 한솔케미칼의 분기 실적 성장을 이끌 것으로 전망했다./ 키움증권 제공키움증권은 22일 삼성전자의 HBM 시장 점유율 확대가 한솔케미칼의 분기 실적 성장을 이끌 것으로 전망했다./ 키움증권 제공

[한스경제=박영선 기자]키움증권은 삼성전자의 HBM 시장 점유율 확대가 한솔케미칼의 분기 실적 성장을 이끌 것으로 전망했다.

키움증권 박유악 연구원은 한솔케미칼에 대해 "삼성전자의 HBM 시장 점유율 확대와 메모리 업황 개선이 한솔케미칼의 주가 반등 모멘텀을 작용할 것이다"고 예상했다.

박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HBM 사업이 다시 본궤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동안 경쟁 업체 대비 부진했던 삼성전자의 HBM 사업은 올 하반기를 기점을 엔비디아와 AMD 등의 주요 고객에게 신제품 공급을 시작하며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한솔케미칼의 올해 1분기 실적은 직전 분기대비 6%가 오른 2031억원, 영업이익은 직전 분기대비 79%가 성장한 376억원으로 본격적인 회복세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박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메모리 반도체(HBM, DRAM, NAND) 가동률이 상승 전환되고, QD 소재의 판매량도 크게 증가할 전망이기 때문이다"며 "또한 올해 2분기에는 삼성의 NAND 가동률이 크게 반등하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한솔케미칼의 반도체 소재 부문 실적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며 실적 반등 흐름은 하반기에도 지속되며, 올해 총 영업이익은 지난해 대비 18% 상승한 1461억원을 기록할 것이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박 연구원은 한솔케미칼의 목표주가를 27만원에 유지하며 현재 시점이 저가 매수 기회라고 판단했다.

그는 "메모리 가동률 반등 기대감에 힘입어 상승세를 보이던 주가가 ASML, TSMC 등 주요 기업들의 컨퍼런스 콜 실망감과 경기 불확실성 확대로 기간 조정을 보이고 있지만, 현재 메모리 반도체 시장은 '판가 상승 이후의 수요 회복 사이클'에 접어들었기 때문에, 한솔케미칼 분기 실적의 추세 반등이 나타나기 시작할 것임을 염두에 둬야만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5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5월 21일 [화]

[출석부]
페리카나 양념치킨 & 미니핫도그 & 2개음료 튀김우동
[포인트 경품]
페리카나 양념치킨 & 미니핫도그 & 2개음료 페리카나 양념치킨 & 미니핫도그 & 2개음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