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한국의 보통가구 월 544만원 벌어 276만원 쓴다···평균자산 6억, 80%가 부동산

우리뉴스 | 2024.04.1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서울 잠실 아파트 단지. (사진=서울데이터연구소)서울 잠실 아파트 단지. (사진=서울데이터연구소)

(서울=우리뉴스) 이가은 기자 = 보통가구는 한 달에 평균 544만 원을 벌어, 절반(276만 원)을 소비하고, 10%는 빚을 갚는 데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자산은 6억원대로 그중 80%를 부동산이 차지했다.

17일 신한은행이 발표한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경제활동가구의 월평균 총소득은 544만 원으로, 전년보다 4.4%(23만원) 증가했다. 조사는 만 20~64세 경제활동자 1만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상위 20% 가구의 월평균 총소득은 1085만 원으로 하위 20% 가구(195만 원)보다 5.6배 많았다. 저소득층의 소득증가율이 6.6%로 가장 높아 소득 격차(전년 5.7배)는 다소 줄었다. 중소득층(40~60% 구간)의 평균 소득은 475만 원으로 전년보다 3.7% 늘었다.

월평균 가구 총소득이 4.4% 늘어나는 동안 소비 지출은 5.7% 증가했다. 월평균 가구 총소득 내 지출 비중은 소비가 50.7%(276만 원)를 차지했다. 이어 예비자금 20.1%(109만 원), 저축·투자 19.3%(105만 원), 부채상환 9.9%(54만 원) 순이다. 부채상환액에서 주택담보대출이나 전월세자금대출 등 부동산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50%에서 53.7%로 늘었다.

가구의 평균 자산은 6억 294만 원으로 전년보다 4.8% 증가하면서 처음으로 6억 원을 넘어섰다. 자산에서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79.7%로 가장 높았으나 전년과 비교해 소폭(0.5%p) 하락했다. 상위 20%의 자산 규모는 11억 6699만 원으로 하위 20%보다 7.2배 많았지만 격차는 2년 연속 줄었다.가구 평균 금융자산 규모는 418만 원(5.4%) 증가한 8178만 원으로 집계됐다. 매년 소득이 늘었지만 2021년 41.8%였던 소득 내 저축 여력은 2022년 39.9%, 2023년 39.3%로 하락했다. 고금리와 고물가로 소비 지출과 부채 상환이 늘면서 저축이나 투자 여력이 점차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경제활동가구의 64.8%는 부채를 보유했다. 부채를 가진 가구의 평균 부채 잔액은 1억 201만 원으로 전년 대비 7.0% 감소했다. 반면 지난해 금리 인상 영향으로 월 부채 상환액은 85만 원에서 93만 원으로 늘었다.

7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5월 22일 [수]

[출석부]
GS칼텍스주유쿠폰20,000원 서울 커피우유300ml
[포인트 경품]
GS칼텍스주유쿠폰20,000원 GS칼텍스주유쿠폰2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