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비보존그룹·보령, 오피란제린 국내 상업화 MOU

한스경제 | 2024.04.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이두현 비보존그룹 이두현 회장(왼쪽), 장부환 비보존제약 대표이사, 장두현 보령 대표(가운데). /비보존그룹 제공이두현 비보존그룹 이두현 회장(왼쪽), 장부환 비보존제약 대표이사, 장두현 보령 대표(가운데). /비보존그룹 제공

[한스경제=변동진 기자]비보존그룹과 보령이 오피란제린 국내 상업화를 위해 협력하고, 신약 파이프라인에 대한 전략적 파트너십 방안을 논의한다.

비보존과 비보존제약은 보령과 3일 어나프라주(성분명오피란제린) 국내 상업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또한 비보존그룹이 연구개발 중인 파이프라인에 대한 전략적 파트너십 및 투자, 양사 제품 협력 방안 등도 논의한다.

오피란제린은 다중타겟 신약 발굴 플랫폼을 이용해 비보존이 자체개발한 수술후 통증에 사용되는 비마약성 진통제다. 국내 임상 3상을 통해 유효성을 입증한 신약으로 올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품목허가를 앞두고 있다.

비보존그룹은 식약처 품목허가 획득 후 오피란제린을 완제품 형태로 보령에 제공하고, 양사가 유통 및 판매에서 역할을 분담한다.

이와 함께 비보존이 연구개발 중인 다른 파이프라인에 대해서도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경구용 진통제이자 약물중독 치료제 후보물질인 VVZ-2471 등 후속 파이프라인에 대한 보령의 투자, 기술이전 등을 포함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한다.

이두현 비보존 회장은 "보령은 풍부한 신약 개발 경험과 탄탄한 영업 및 판매망을 갖춘 국내 대표 제약회사"라며 "오피란제린의 성공적인 상업화와 후속 제품 개발을 위해 보령과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차기 파이프라인에 대해서도 양사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두현 보령 대표는 "신약개발 경험을 비롯해 그동안 축적해온 연구개발 및 영업마케팅 역량을 바탕으로 오피란제린의 개발 및 상업화를 한층 더 앞당기겠다"면서 "앞으로도 후속 파이프라인은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 비보존그룹과 적극적인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4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14일 [일]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롯데 핫식스250ML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