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우아한형제들, 지난해 영업이익 6998억...전년比 65증가

한스경제 | 2024.03.2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우아한형제들 제공우아한형제들 제공

[한스경제=이수민 기자]배달의민족(이하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대표이사 이국환)은 29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연결 기준매출 3조4155억원, 영업이익 699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2조9471억원) 대비 15.9%, 영업이익은 전년(4241억원) 대비 65% 증가했다. 이번 실적으로 우아한형제들은 2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우아한형제들 제공우아한형제들 제공

사업 분야 중 상품 매출이 6880억원으로 전년(5122억원) 대비 34% 증가하면서 '배민B마트' 등 커머스 사업 부문이 실적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B마트의 지난해 고객 평균 주문금액이 사업 초기 대비 3배 가량 증가했다.

배민B마트는 지난해 기준 서울, 경기, 부산, 대구, 울산, 대전, 천안 등에 약 70여개의 도심형 유통센터(Pick Packing Center, PPC) 운영하고 있다. 상품 종류수(SKU)는 약 1만여 개다.

배민배달, 가게배달 등 음식배달 사업이 포함된 서비스 매출은 2조7187억원으로 전년(2조4233억원) 대비 12.2% 성장했다.

현재 배달 시장에서는 주문부터 배달까지 배달앱이 책임지는 자체배달(Own Delivery, OD) 서비스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배민이 지난해 4월 도입한 '알뜰배달'이 서비스가 매출과 영업이익 성장을 견인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배민에 따르면 알뜰배달 가입 매장의 주문수는 가입 이전 대비 평균적으로 20% 증가했다.

울트라콜, 오픈리스트 등 배민이 경쟁사 대비 다양한 광고상품으로 외식업주의 선택지를 넓히고 있는 점도 실적 향상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배민 입점 식당 수는 2022년말 30만여 곳에서 지난해 말 기준 32만여곳으로 2만개 가량 증가했다.

용역비와 지급수수료 등 비용 절감도 영업이익 개선에 힘을 보탰다. 반면 쿠폰 발행 등 마케팅 비용과 라이더에 지급되는 배달처리비 등은 전년 대비 늘어났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수년 간 입점 업주 확보, 자체 배달 인프라 구축, 광고 등 다양한 마케팅 상품 확보에 집중해 온 기존 투자의 효과가 발생하는 동시에 사업 구조 효율화 등 비용 절감한 것이 영업이익 확대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5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20일 [토]

[출석부]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 빽다방 노말한소프트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