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HMM 매각 무산...산은·KOBC-하림 협상 최종 결렬

한스경제 | 2024.02.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HMM 매각 무산...산은·KOBC-하림 협상 최종 결렬
네덜란드 로테르담항에서 화물을 선적하는 HMM 그단스크호 / HMM 제공

[한스경제=김우정 기자]국내 최대 국적선사인 에이치엠엠(HMM) 매각이 결국 무산됐다. 지난 6일 자정까지 HMM 매각주체인 산업은행과 한국해양진흥공사(KOBC)는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인 팬오션·JKL컨소시엄과 협상을 진행했지만, 협상이 최종 결렬됐다고 7일 밝혔다.


산은과 KOBC 측은"7주에 걸친 협상 기간에 상호 신뢰하에 성실히 협상에 임했으나, 일부 사항에 대한 이견으로 협상은 최종 결렬되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7월 매각 작업을 개시한 산은과 KOBC는 같은해 12월 팬오션과 제이케이엘(JKL)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주식 매매계약 및 주주 간 계약에 대한 협상을 진행했다. 팬오션·JKL컨소시엄은 산은과 KOBC의 지분 57.9%를 6조4000억원에 인수하는 조건으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양측은 지난달 23일 진행된1차 협상에서 최종 합의를 도출해내지못했다.이에협상기간을 2주 연장해 이달 6일 추가 협상을 진행했지만, 이번에도 양측 간의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양측은HMM 잔여 영구채 처리문제와주주 간 계약 조건 등을 놓고 입장차를 보였다.팬오션·JKL컨소시엄은 1조6800억원 규모의 잔여 영구채 주식 전환을3년간 유예해달라고 요구했으나, 협상 과정에서 철회했다.


그러나 '주주 간 계약 유효기간 5년 제한'에서 양측은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파악된다. 팬오션·JKL 측은 지분 매각 5년 제한에서 JKL를 제외해달라고 요청했으나 매각 측은 JKL를 컨소시엄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제안해협상은 결렬됐다.


산업은행은 "2차 협상 마감일 늦은 시각까지 협상을 이어갔지만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에 HMM은 다시 산은과 KOBC의 관리체제로 유지된다. 산은과 KOBC는 HMM의 지분 57.9%를 보유하고 있다.

6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9일 [목]

[출석부]
BHC 후라이드치킨+콜라1.25L 왕뚜껑
[포인트 경품]
BHC 후라이드치킨+콜라1.25L BHC 후라이드치킨+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