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LH, 신설1구역, 공공재개발 시공자 선정 입찰 공고

국제뉴스 | 2023.03.2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LH) LH 신설 1구역 조감도
(사진제공=LH) LH 신설 1구역 조감도

(서울=국제뉴스) 박종진 기자 = LH는 공공재개발사업으로 진행 중인 서울 동대문구 신설1구역이 시공자 선정 공고를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공공재개발사업의 경우, 주민이 원하는 민간 브랜드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시공자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주민대표회의가 경쟁 입찰방식으로 참여자를 모집한 뒤, 토지등소유자의 투표를 거쳐 시공자를 사업시행자인 LH에 추천하면 LH가 계약을 체결하는 방식으로 선정된다.


LH는 주요 입찰 기준에 주민 의견을 충분히 반영했으며, 층간소음 완화를 위한 신기술 적용을 유도하는 등 고품질 주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입찰 지침을 마련했다.


오는 4월 13일 오후 4시까지 입찰확약서를 접수 받으며, 4월 현장설명회, 5월 입찰 및 개찰을 거쳐 합동설명회를 개최한 후 주민투표가 실시된다. 공사기간은 철거공사 실착공일로부터 36개월이다.


신설1구역은 서울 동대문구 신설동 92-5번지 일대로, 지난 2008년 정비구역 지정 이후 장기간 사업 정체된 지역이었으나, 지역주민, LH, 지자체 간 지속적인 협의로 후보지선정 6개월 만에 주민동의율을 확보하고, 지난 2021년 7월에 LH를 사업시행자로 지정했다.


LH가 추진 중인 공공재개발사업지구 중 속도가 가장 빠르다.


특히, 공공재개발 사업 도시규제 완화를 통해 총 1만 1000㎡ 규모의 사업부지에 용적률은 299.50%가 적용된다. 최고높이 25층, 4개의 주거동과 상가를 포함해 총 299세대의 고품격 주거단지로 탈바꿈될 예정으로, 당초 정비계획 169세대 대비 130세대가 늘어났다.


신설 1구역은 시공자 선정 절차가 완료되면 사업시행계획 인가와 관리처분계획인가 등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2025년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주헌 LH 서울지역본부장은 "우수한 시공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공정경쟁 기반을 확보하고, 시공자 선정 과정에서 불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서울시, 자치구 및 주민 간 긴밀한 협조 하에 우수한 품질의 주택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4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6월 9일 [금]

[출석부]
BHC 후라이드 반+양념 반+콜라1.25L 너구리 큰사발
[포인트 경품]
BHC 후라이드 반+양념 반+콜라1.25L BHC 후라이드 반+양념 반+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