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포스코홀딩스, 美 점토 리튬 사업 추진한다

한국스포츠경제 | 2023.02.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스경제=최정화 기자]포스코홀딩스가 호주 광물 탐사·개발 전문 회사와 손잡고 미국에서 점토 리튬 사업을 추진한다.

포스코홀딩스는 호주 퍼스에 본사를 둔 진달리리소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포스코홀딩스는 이번 협약으로 포스코홀딩스는 미국 현지 광구에서 시추한 점토 리튬을 제공받아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과 함께 리튬추출공정 기술을 개발하고 사업성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다.


진달리소스는 미국 서부 오리건주와 네바다주 경계에 위치한 맥더밋 점토 리튬 프로젝트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포스코홀딩스는 지난 2010년부터 RIST와 함께 염수와 광석, 폐배터리로부터 리튬을 추출하는 기술을 개발해 왔다. 광양과 아르헨티나의 데모플랜트 운영을 통해 확보한 리튬 생산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재 상용 플랜트를 건설 중에 있다.


아울러 연 4만3000톤 규모의 광양 리튬 공장은 올해 말 완공을 앞두고 있고, 각각 2만5000톤 규모의 아르헨티나 리튬 공장도 2024년과 2025년 순차적으로 완공 예정이다.


이차전지 핵심소재인 리튬은 광석과 염호를 포함해 점토 및 유전 염수 등에 분포해 있으나 지금까지는 주로 광석과 염수에서 리튬을 추출해왔다. 점토, 유전 염수 등 비전통 리튬 자원의 경우 아직 상업 생산 사례가 없고 기존 광석, 염수 리튬에 비해 품위는 낮은 편이다.


하지만 최근 북미 등에서 대규모 매장량이 보고되면서 기술력 향상과 추가 탐사에 따라 그 생산량이 비약적으로 증가해 향후 리튬 자원의 새로운 원천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홀딩스는 점토 리튬 추출 공정 상용화 가능성 확인 시 맥더밋 프로젝트 공동투자를 포함한 사업협력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홀딩스는 자체 보유한 리튬 추출 기술력과 조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북미 지역 점토 리튬을 포함해 유전 염수, 지열 염수 등 차세대 리튬 자원에 대해서도 장기적인 관점의 연구개발과 투자 검토를 하고 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23일 [목]

[출석부]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꼬북칩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