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1월 가계대출 역대 최대폭 4.6조원↓…"고금리·상여금 영향"

한국스포츠경제 | 2023.02.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23년 1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1053조 4000억원으로 전달보다 4조 6000억원 감소했다. /연합뉴스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23년 1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1053조 4000억원으로 전달보다 4조 6000억원 감소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성노 기자]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잔액이 역대 최대폭으로 감소했다. 고금리에 부동산 침체 그리고 설 명절 상여급 등이 겹친 결과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23년 1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 잔액은 1053조 4000억원으로 전달보다 4조 6000억원 감소했다.


1월 감소폭(4조6000억원)은 해당 통계 집계가 시작된 지난 2004년 1월 이후 19년 만에 가장 컸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높아진 금리수준, 강화된 대출규제(차주단위 DSR 3단계) 영향에 명절 상여금 유입 등 계절적 요인도 가세해 감소폭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주택담보대출은 개별대출 증가규모가 축소되고, 전세자금대출이 상당폭 줄어들면서 전월말 규모를 유지했다. 주담대 잔액은 전월과 같은 798조8000억원이다. 주택담보대출 중에서 전세자금대출은 1조8000억원 감소했다.


1월중 은행 기업대출은 연말 일시상환분 재취급, 부가가치세 납부 수요 등으로 7조 9000억원 증가했다. 1월말 잔액은 1178조 2000억원이다.


대기업 대출은 6조 6000억원 증가한 223조5000억원, 중소기업대출은 1조 3000억원 증가한 954조 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중소기업 가운데 개인사업자대출은 9000억원 감소한 441조 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월 개인사업자 대출이 감소한 것은 지난 2019년 6월 통계 작성 이후 처음이다. 높은 대출금리, 부동산 매입 관련 자금수요 둔화 등의 영향으로 감소폭 확대됐다.


1월중 예금은행의 수신 잔액은 2198조원으로 전달 보다 45조 4000억원 감소했다.


수시입출식예금은 전월 이시 유입된 법인자금 유출, 부가가치세 납부, 은행의 자금조달 유인 야화 등으로 59조 5000억원 줄었다. 지난 2002년 1월 통계 속치 작성 이후 최대 감소폭이다.


정기예금은 예금금리 하락 영향 등으로 전달 대비 9000억원 줄었다.

3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22일 [수]

[출석부]
신세계상품권 1만원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신세계상품권 1만원 신세계상품권 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