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정부, IPEF 1차 협상 대비 나서 "산업계·전문가 의견 수렴"

한국스포츠경제 | 2022.12.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산업통상자원부 전경.산업통상자원부 전경.

[한스경제=정라진 기자]산업통상자원부가 6일 '인도 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민관전략회의 산하 공급망 작업반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IPEF는 총 4가지 필라(분야)인 △무역 △공급망 △청정경제 △공정경제로 구성된다.


이번 회의에서 정부는 경제단체, 주요 업종별 협회 관계자, 민간전문가와 IPEF 논의 동향을 공유했고 필라2 공급망 분야에서의 IPEF 1차협상에 대비한 대응 전략 등을 논의했다.


산업부는 지난 IPEF 공식 출범 및 공식 협상 개시 선언 이후 두 차례 IPEF 민관전략회의를 개최해, 산업계·전문가와 관련 동향을 공유하고 추진전략을 논의했다.


본 작업반(워킹그룹)은 IPEF 민관전략회의 산하 회의체로서, IPEF 협상이 본격화됨에 따라 공급망 분야에 대해 보다 구체적이고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하기 위해 개최됐다.


회의를 주재한 권혜진 산업부 자유무역협정교섭관은 모두발언에서 "글로벌 공급망 교란 등 대외 불확실성이 커진 통상환경 하에서 세계 경제 및 교역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인태지역 국가들과 공급망 안정화 및 다변화를 선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IPEF 협상에서 참여국들은 공급망 교란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역내국간 공조하고, 역내 투자·기술협력 증진으로 공급망 복원력 강화 및 다변화를 위한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간 개별 국가간 양자적으로 추진해온 공급망 협력을 14개 참여국으로 확장하여 더 큰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IPEF는 풍부한 자원을 보유한 국가(호주·인도네시아 등), 높은 기술 수준을 갖춘 국가(미국·일본 등) 등이 다양하게 참여하고 있으므로, 역내 공급망 협력을 통한 우리 기업들의 비즈니스 환경 개선과 역내 진출 기회 확대가 기대된다"고 언급했다.


또한 "정부는 우리 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고 효과를 체감할 수 있는 방향으로 IPEF 공급망 논의에 참여할 것이며, 이를 위해 언제든지 업계 및 전문가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산업부는 분야별 작업반을 상시 운영해, 업계 및 전문가와 수시로 IPEF 논의 동향을 공유하고 협상전략을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2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월 27일 [금]

[출석부]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 비타500
[포인트 경품]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