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정부, 민관합동 겨울철 에너지 수급 비상대책 논의

한국스포츠경제 | 2022.12.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천영길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산업 실장.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천영길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산업 실장.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한스경제=김동용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천영길 에너지산업 실장 주재로 1일 '민관 합동 에너지 수급 비상대책반' 3차 회의를 개최하고 국내 에너지 수급 현황 및 동절기 대비 계획을 점검했다.


글로벌 에너지 시장의 불안정이 지속됨에 따라 올해 겨울 에너지 가격 상승과 글로벌 에너지 공급난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산업부는 동절기 대비 에너지 수급 안정화를 위해 민관합동으로 비상대책반을 구성하고 에너지원별 수급 관리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이번 회의를 개최했다.


올해 글로벌 에너지 공급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천연가스, 석탄 등 에너지 가격은 지속적인 변동세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천연가스의 경우 유럽의 기온 하락에 따른 가스 소비 증가, 원유의 경우 OPEC(석유수출기구) 감산 우려 등 공급 불안 요소가 남아 있어 이에 따른 에너지 시장에서 대체 공급망 확보 경쟁이 심화 등으로 에너지 수급 위기 상황은 전력과 난방 등 에너지 수요가 높은 동절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산업부는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과 국민들의 에너지 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매주 수급 현황 점검 및 안정적인 물량 확보를 예년보다 조기 착수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천연가스는 수급 관리에게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현물구매, 해외지분투자 물량 도입 등을 통해 필요 물량을 조기 확보하고, 유연탄의 경우 동계물량 확보 및 높은 재고 수준 유지를 위한 노력 중이며, 지난 9월 구성한 '민관 합동 에너지 수급 비상대책반'을 중심으로 천연가스석유유연탄 물량 확보 점검 및 비상시 신속한 대응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 최근 일반 국민들의 생활에 큰 불편과 부담을 주고 있는 휘발유경유등유와 같은 석유제품에 대해서도 유관 기관, 업계 등과 긴밀히 협력하기로 논의했다.


겨울철 난방용 연료유로 사용되는 등유의 경우, 국제 석유제품 공급 제한 및 난방 수요 증가 영향 등으로 가격이 급등하고 있어, '등유 특별점검반'을 통해 전국 판매소 대상 가격 인하를 계도해나갈 계획이다.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로 인해 품절이 예상되는 휘발유경유에 대해서는 '정유업계 비상상황반'을 통해 입출하 현황 모니터링 및 비상수송체계 가동할 예정이다.


천영길 실장은"세계적인 에너지 위기로 인해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현 상황을 비상 상황으로 엄중하게 인식하고, 위기 상황 대응을 위해 긴밀한 에너지 수급 점검 체계를 유지해달라"며 "특히, 국민들의 일상과 우리 경제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휘발유경유등유와 같은 석유제품에 대해서는 유관기관과 관련 업계도 최대한 협력을 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번 회의에서 참석한 에너지 기업들은 동절기 에너지 수급 계획 및 비상시 대응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면서 위기 극복을 위해 민관 간 긴밀한 협력 체계를 유지하기로 의견을 같이했다.

2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월 27일 [금]

[출석부]
베지밀 검은참깨 고칼슘 두유 190ml x 24팩 비타500
[포인트 경품]
베지밀 검은참깨 고칼슘 두유 190ml x 24팩 베지밀 검은참깨 고칼슘 두유 190ml x 24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