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하나증권 현직 임원 48억 배임 정황 포착

국제뉴스 | 2022.09.3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이용우기자. 내용무관./사진=이용우기자. 내용무관

하나증권현직 임원의 배임 정황이 발견됐다.


하나금융지주는 30일 공시를 통해 하나증권의 현직임원 정 모씨가 특정 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해당 임원의 배임 혐의 금액은 48억 3000만 원 규모로 알려졌다.


이는하나증권 자기자본의 0.09%에 해당하는 규모다.


하나금융지주는 "발생금액은 고소장에 기재한 금액을 기초로 한 것으로 확정된 내용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수사 과정에서 변동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하나금융지주는 절차에 따라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2월 8일 [목]

[출석부]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 초코에몽
[포인트 경품]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