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구광모 "경영환경 어려울수록 미래고객 관점서 고민"

한국스포츠경제 | 2022.09.3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스경제=최정화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경영환경이 어려울 때 일수록그룹 미래 준비를 위해 미래 고객 관점에서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9일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열린 'LG 사장단 워크샵'에 참석해 최고경영진과 대화를 나누며 이동하고 있다. /사진=LG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9일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열린 'LG 사장단 워크샵'에 참석해 최고경영진과 대화를 나누며 이동하고 있다. /사진=LG

구 회장과 계열사 사장단 등 최고경영진이 29일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사장단 워크샵을 열고중장기 관점에서 미래준비를 위한 경영전략을 논의했다. 구 회장과 사장단 워크샵은 2020년부터 온·오프라인을 병행해 진행됐지만 이번처럼 오프라인에서 한 공간에 모두 모인 것은 2019년 9월 이후 3년 만이다.


이날 구 회장을비롯해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사업본부장 등 30여명은 그동안 선택과 집중을 통해 구축한 사업기반을 토대로 5년, 10년 후의 미래 포트폴리오 방향을 점검하고 구체적인 실행 전략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특히 미래준비를 위한 실행 전략은 철저히 미래고객의 관점에서 고민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이날 구 회장은"경영 환경이 어려울 때 일수록 그 환경에 이끌려 가서는 안 된다"며 "주도적이고 능동적 자세로 다가올 미래 모습은 우리 스스로 결정해 나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미래준비는 첫째도 둘째도 철저히 미래고객의 관점에서 고민해야 한다"며 "미래고객이 누구이고 정말로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 그에 대해 우리는 어떤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낼 것인지 수없이 질문을 던지고 답을 찾는 것이 미래준비의 시작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LG가 만들어 낼 고객경험, 상품, 솔루션, 브랜드 등이 고객에게 얼마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지가 우리의 미래 경쟁력"이라고 덧붙였다.


LG 최고경영진은 강연 내용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는 고객가치 기반의 혁신 활동 결과에 대해 점검하고 고객이 체감하고 인정할 수 있도록 고객 중심으로 일하는 문화를 만들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워크샵은 주재우 국민대 경영학부 교수와 탈레스 S. 테이세이라 전 하버드 비즈니스스쿨 교수가 각각 △고객경험 혁신에 대한 본질적 이해와 설계 방안 △고객가치 실천 전략의 실행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 등을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오후에 진행된 분임토의를 통해서는 현재 LG그룹사업들을 미래고객가치와 경쟁력 관점에서 면밀히 살피고 미래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는 포트폴리오 방향성에 대해 논의했다.

2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2월 3일 [토]

[출석부]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너구리 큰사발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