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중기중앙회, 중소기업 규제개혁 대토론회...한덕수 총리규제관련 부처 장차관 등 참석

국제뉴스 | 2022.08.1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중기중앙회) 중기중앙회, 중소기업 규제개혁 대토론회(사진제공=중기중앙회) 중기중앙회, 중소기업 규제개혁 대토론회

(서울=국제뉴스) 박종진 기자 =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17일 '중소기업 규제개혁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중소기업의 일자리 창출과 투자 활성화를 가로막는 규제를 발굴하고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토론회에 앞서 중기중앙회 전 임직원이 지난 2개월간 전국의 중소기업 현장을 돌며 찾은 229건의 '중소기업 규제개혁 과제집'을 정부에 전달했다.


정부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방문규 국무조정실장, 유제철 환경부 차관, 이원재 국토교통부 차관, 권오상 식약처 차장을 비롯해 농림부, 고용부, 국세청 등 규제 관련 부처 실국장과 이현재 하남시장이 참석했다.


중소기업계에서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권혁홍 중기중앙회 수석부회장(한국제지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을 비롯해 중소기업 관련 단체장, 업종별 협동조합 이사장 등 총 130여 명이 참석했다.


토론회는 환경규제로 과도한 LED조명 재활용 의무율(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 완화, 입지규제는 전체 행정구역보다 규제지역으로 묶여있는 면적이 1.6배나 넓은 경기북부 지역 중첩규제 개선과 인증규제는 임의인증임에도 불구하고 지자체, 공공기관에서 사실상 의무인증처럼 활용되고 있는 환경표지인증 등 신고표시규제는 안경, 붕대, 체온계 등 위해성이 낮은 의료기기까지 보고해야 하는 의료기기 공급내역 보고제도 등 8개 분야 12건의 규제에 대한 현장건의가 이뤄졌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중소기업은 대기업보다 규제 대응역랑이 낮고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할 통로가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오늘 229건의 중소기업 현장규제 개혁과제를 전달했는데, 앞으로도 현장규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정부와 적극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토론회 부대행사로 규제 관련 부처(산업부, 환경부, 고용부, 국토부, 중기부)가 참여한 현장부스가 설치운영됐으며 사전신청을 한 약 20건의 규제에 대한 현장상담도 이뤄졌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31일 [금]

[출석부]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롯데 핫식스250ML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