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우리금융, 글로벌 산림 보전 위해레드플러스 사업추진

국제뉴스 | 2022.08.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우리은행) 우리금융, 글로벌 산림 보전 위해 '레드플러스' 사업 추진(사진제공=우리은행) 우리금융, 글로벌 산림 보전 위해 '레드플러스' 사업 추진

(서울=국제뉴스) 박종진 기자 = 우리금융그룹은 국내 금융회사 최초로 지속가능한 산림 관리를 통한 기후위기 대응 및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해 캄보디아에서 '레드플러스(이하 REDD+) 타당성 조사'를 수행했다고 16일 밝혔다.


REDD+는 개발도상국의 산림 보전을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사업으로 유엔 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 총회에서 제안돼, 국제사회에서 기후위기 대응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자연기반해법의 대표적인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 외에도 생물다양성 보전, 개도국 빈곤완화, 지역사회 소득창출에도 기여하는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REDD+ 타당성 조사는 지난 6월 한국임업진흥원이 주관한 '민간분야 REDD+ 타당성 조사 지원사업' 수행 회사로 우리금융그룹이 선정됨에 따라 국가보조금 사업으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우리금융그룹은 국제 산림협력 경험이 풍부하고 REDD+ 민관협력을 다수 추진중인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와 지난 6월 '탄소중립 및 ESG경영 강화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REDD+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우리금융은 금번 REDD+ 타당성 조사를 위해 아시아산림협력기구 및 캄보디아 산림청과 협력해 국내외 전문 조사단 9명을 캄보디아 현지에 파견했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캄보디아 크라티에주(Kratie Province) 지역내 15개 산림지역을 돌아보고, 사업 대상지의 타당성 조사결과와 캄보디아 정부 및 지역 주민들과 논의를 거쳐 사업 대상지를 확정해 본격적인 산림 보전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글로벌 기후위기 대응 및 지속가능한 산림 관리를 위해서는 국제적 산림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이다."며 "REDD+ 사업을 계기로 국제사회와 공조해 기후위기에 적극 대응하고, 생물 다양성 보전에도 앞장설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금융은 모든 이해관계자를 위해 신뢰, 투명, 책임, 협력, 공감의 문화를 확산해 '금융을 통해 우리가 만드는 더 나은 세상(Good Finance for the Next)'라는 그룹의 ESG비전을 완수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0월 1일 [토]

[출석부]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꼬북칩
[포인트 경품]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