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신협 815 해방대출, 출시 3년 만에 서민 5만 명 부채 부담 덜어

국제뉴스 | 2022.08.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신협) 신협이 지난 2019년 8월 진행한'815 해방대출' 출시 기념 발대식.(사진제공=신협) 신협이 지난 2019년 8월 진행한'815 해방대출' 출시 기념 발대식.

(서울=국제뉴스) 박종진 기자 = 신협중앙회가 '815 해방대출'로 3년간 5만여 서민의 짐을 덜었다고 12일 밝혔다.


'815 해방대출'은 고금리 대출로 고통 받는 저신용·저소득 계층의 부채 부담을 덜기 위해 지난 2019년 광복절에 출시됐다.


사회공헌 성격을 지닌 '815 해방대출'은 서민·자영업자·직장인 등을 대상으로, 1인당 최대 1000만 원까지 최장 5년간 연 3.1%~8.15% 이내의 중금리로 대환하거나, 신규 신용대출의 길을 열어준다.


신협은 지난달 말 기준 누적 총 4909억 원의 '815 해방대출'을 취급하며, 금융기관의 문턱을 넘기 어려운 금융 약자 5만 1714명을 도왔다. 연평균 전국 620여 개의 조합에서 해당 대출을 취급했고, 평균 취급금리는 6.2%이다.


신협 관계자는 "한국 신협은 지난 1960년, 휴전 후 당시 한국 사회에 만연했던 고리 사채를 타파하기 위해 27인의 시민이 십시일반 모은 10만 원에서 시작됐다."며 "전국 873개 조합, 자산규모 134조 원에 달하는 현재의 신협 공동체를 일군 자조와 자립의 신협정신을 잊지 않으며 포용금융을 실천하기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협은 '815 해방대출' 외에도, 약자를 위한 사회적 금융을 강화하고자, 서민과 금융 취약계층, 지역경제를 위한 '7대 포용금융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프로젝트는 다자녀가구·소상공인·지역사회·노약자 등을 대상으로 한 사회공헌 성격의 금융상품 운용과 사회공헌사업으로 구성돼, 저출산·고용 위기·인구 고령화·탈 농촌 현상 등 한국 사회가 당면한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1월 29일 [화]

[출석부]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 오징어땅콩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