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상반기 서울 소형 주택 매매거래비중 70.6%…역대 최고

한국스포츠경제 | 2022.08.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관련 이미지. /경제만랩 제공.관련 이미지. /경제만랩 제공.

[한스경제=문용균 기자]소형 평형이 서울 주택 매매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3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규모별 주택 매매거래 현황을 살펴본 결과,올해 상반기(1~6월) 서울 주택 매매거래량은 총 3만4945건으로 나타났다.


이 중 전용면적 60㎡ 이하의 주택 매매거래량은 2만4673건으로 전체 거래량의 70.6%에 달했다.


이는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래(상반기 기준) 가장 높은 비중이다.


전용면적 61~85㎡ 규모 주택의 경우 올해 상반기 5724건이 거래돼 16.4% 비중을 차지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용면적 86~100㎡ 규모의 주택매매거래량은 올 상반기 372건으로 전체의 1.1% 비중을 기록했고, 전용면적 101~135㎡ 규모 주택 거래량은 1203건으로 3.4% 비중을, 전용면적 136㎡ 이상은 2973건8.5% 비중으로 조사됐다.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전용면적 60㎡ 이하소형 주택 매매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도봉구다. 올해 상반기 도봉구주택매매거래량1299건 중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주택 매매거래량은 1032건으로 소형주택 매매 거래비중이 79.4%에 달했다.


이어 강서구 79.0%, 구로구 78.5%, 강북구 78.0%, 금천구 77.7%, 은평구 77.0%, 송파구 76.4%, 양천구 75.7%, 마포구 73.3%, 중랑구 73.2% 등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소형주택매매비중 증가는 서울 1인 가구가 증가와 함께 주택가격 상승, 금리인상 등으로 주택 실수요자가 소형주택으로 몰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높은 금리와 대출 이자에 대한 부담감으로 주택 매수심리가 위축됐고 비교적 가격부담이 덜한 소형주택으로 관심이 쏠리고 있다"며 "이 같은 소형주택 시장주도는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의 1인가구는 가파르게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서울의 1인가구는 2010년 85만 4606가구(1인가구 비중 24.4%)에서 2015년 111만 5744가구(29.5%)으로 증가했고, 2021년에는 148만 9893가구로 전체의 36.8%가 1인 가구로 확인됐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10일 [수]

[출석부]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 너구리 큰사발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