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기업 체감 경기, 경기 둔화와 수출 감소 우려에 하락 전환

한국스포츠경제 | 2022.06.3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최용재 기자] 기업들의 체감 경기가수출 감소 우려와 물가 상승, 경기 둔화의영향으로하락세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은행(한은)이 발표한 '2022년 6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 6월 모든 산업의 업황 실적 BSI는 82로, 5월(86)보다 4포인트 떨어졌다. BSI는 현재 경영상황에 대한 기업가의 판단과 전망을 바탕으로 산출된 통계로, 부정적 응답이 긍정적 응답보다 많으면 지수가 100을 밑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3255개 법인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이 가운데 2800개 기업(제조업 1653개·비제조업 1147개)이 설문에 답했다.


지난 3월, 83으로 떨어졌던 업황 실적 BSI는 거리두기 해제 등의 영향으로 지난 4월 86으로 오른 뒤, 5월에도 같은 수준을 유지했지만 3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업황 BSI(83)가 3포인트, 서비스업 등 비제조업 업황 BSI(82)가 4포인트 떨어졌다. 제조업 세부 업종 가운데 비금속광물(18포인트), 화학제품(15포인트) 등의 하락 폭이 컸다.


제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각 3포인트 하락했으며 내수기업(1포인트)보다는 수출기업(7포인트)의 체감 경기가 더 크게 나빠졌다.


비제조업 중에서는 유류비 등 원자재 가격 강세와 물가 상승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으로 운수창고업(9포인트), 건설업(7포인트), 도소매업(6포인트)의 업황 실적 BSI가 뚜렷하게 낮아졌다.


반면 거리두기 해제 이후 스포츠·레저 이용객이 늘면서 예술·스포츠·여가업의 경우는 15포인트나 뛰었다.


한은은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등에 따른 원자재가격과 물류비 부담 가중, 물가 상승세 지속과 주요국 금리 인상에 따른 경기 둔화 우려로 기업들의 체감 업황이 나빠졌다"고 설명했다.


6월 실적이 아닌 7월 업황에 대한 전망 BSI지수(82)도 5포인트 하락했다. 제조업(83)에서 4포인트, 비제조업(81)에서 5포인트 떨어졌다.


BSI에 소비자동향지수(CSI)까지 반영한 6월 경제심리지수(ESI)는 5월보다 4.2포인트 낮은 102.5로 집계됐다.

2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10일 [수]

[출석부]
롯데 펩시콜라600ML PET 너구리 큰사발
[포인트 경품]
롯데 펩시콜라600ML PET 롯데 펩시콜라600ML P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