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LGU, 사옥 LED 전구친환경 내방으로 탄소 절감 실천한다

한국스포츠경제 | 2022.06.1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LGU+사진=LGU+

[한스경제=김재훈 기자] LG유플러스가 전국 사옥의 LED 조명 사용과 친환경 냉방 방식으로 탄소 감축을 실천하고 있다.


LGU+는 19일 전력 소비량 절감을 위해 전국 사옥에 LED 조명 설치, 노후냉방기 교체 등을 진행해 572만KWh(킬로와트시)를 절감했다고 밝혔다.


앞서 LGU+는 2018년부터 전국에 있는 사옥 31곳에서 조명 3만4718개를 고효율 LED 전구로 교체해 연간 258만5102KWh의 전력 절감효과를 얻었다.


이와 함께 △건물 외부의 차가운 공기로 실내기온을 낮추는 '외기냉방기' 설치로 204만1200KWh △노후 냉방기를 회전 시 마찰이 적은 EC(Electronically Commutated)팬이 적용된 '고효율 냉방기'로 교체해 17만8053KWh △통신실 냉방기의 풀리(pulley, 도르래) 교체로 26만2800KWh 등 연간 248만2053KWh를 절감했다.


이외에도 실외기가 열을 흡수해 수온을 올리는 히트펌프 보일러, 용산·마곡사옥에 도입한 태양광 발전설비, 승강기 회생제동 장치, 통신실 벽체 단열 등으로 연간 65만6484KWh를 추가로 절약할 수 있었다.


이처럼 LGU+의 전국 사옥에서 절약한 에너지 사용량을 온실가스 배출량으로 환산하면 2629.44톤(tCO2eq.)이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한 그루가 한 해 흡수하는 이산화탄소의 양이 6.6kg인 것을 감안할 때 약 40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은 것과 비슷한 탄소배출량 절감 효과다.


한편 LGU+는 광동축혼합망(HFC)을 광가입자망으로 교체해 연간 약 1만3436톤, IDC에서 약 1만7982톤의 탄소배출량을 절감하며 ESG 경영 활동을 펼쳐나가고 있다. 네트워크-IDC-사옥에서의 연간 에너지절감량을 탄소배출량으로 환산하면 약 3만4000톤에 달한다.


LGU+ 관계자는 "탄소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네트워크 인프라와 IDC, 사옥에서 에너지 소비량을 줄이는 활동을 확대하고, 추후 전사적인 친환경 경영 방안을 확립해 ESG 경영을 뿌리내리겠다"고 말했다.

2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6월 28일 [화]

[출석부]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