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올해 5월 오존 농도 월평균 최고기록…작년 5월보다 21% 증가

한국스포츠경제 | 2022.06.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6일 오전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하늘이 비온 뒤 맑아지고 있다. / 연합뉴스6일 오전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하늘이 비온 뒤 맑아지고 있다. / 연합뉴스

[한스경제=김동용 기자]환경부는 지난달 오존 농도가 상승하고 오존주의보 발령일수가 급증함에 따라, 오존대응 국민행동요령의 홍보와 오존관리대책(5월~8월)의 실행력을 더욱 강화한다고 8일 밝혔다.


올해 5월의 전국 평균 오존 농도는 0.051ppm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0.042ppm에 비해 21% 증가했다. 이는 2001년 이후 관측 이래 가장 높은 월평균 농도다. 아울러, 5월 한 달간 전국 오존주의보 발령일수는 18일로 지난해 같은 기간 8일에 비해 10일이 늘었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일반적으로 오존 농도는 일사량과 기온 등에 비례해 증가하고, 강수량과 상대습도 등에 반비례하는 등 기상 조건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이 2010년부터 2022년까지 5월의 기상 현상을 분석한 결과, △일사량 증가(754.78MJ/㎡*) △강수량 감소(5.8mm)·상대습도 감소(57%) 등의 영향으로 올해 전국의 오존 농도가 0.051ppm까지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의 오존 농도가 0.050ppm까지 상승했던 2019년 5월에도 높은 일사량(720.71 MJ/㎡)·높은 기온(35.6℃)·낮은 상대습도(57%) 등의 기상 조건을 보였다.


환경부는 고농도 오존으로부터 국민건강을 보호하기 위해서 내달 16일부터 오존대응 국민행동요령을 코레일(KTX)·서울역 등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을 중심으로 더욱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또한 지난 5월부터 실시하고 있는 스마트폰 앱(에어코리아)을 이용한 오존 예·경보제와 함께 각 기관의 옥외 광고판·카드뉴스·사회관계망서비스를 이용한 홍보도 강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질소산화물 등 오존 생성의 원인이 되는 대기오염물질을 많이 배출하는 사업장을 특별점검하고 유역(지방)환경청장이 배출 현장을 방문하는 등 오존관리대책의 실행력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특별점검 대상은 △질소산화물 다량 배출사업장 상위 50곳 △휘발성유기화합물 비산배출 신고 사업장 160곳 △페인트 제조수입판매 업체 150곳 등이다.


환경부는 일사량이 줄어드는 장마 전까지 대기오염물질 다량 배출사업장 점검에 집중하고 이행상황을 주간 단위로 확인하는 한편, 유역(지방)환경청장이 현장 방문에 나서는 등 오존 원인물질 저감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고농도 오존에 지속적으로 노출될 경우 호흡기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오존 농도가 높은 날은 오존대응 국민행동요령에 따라 실외활동을 자제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근본적으로 오존 발생을 줄이기 위해 오존 생성 원인물질의 집중관리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고농도 오존 발생시 국민행동요령. / 환경부고농도 오존 발생시 국민행동요령. / 환경부
2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15일 [월]

[출석부]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 빽다방 노말한소프트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