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한-UAE, 산업기술협력 및 공급망 협력 본격화하기로

한국스포츠경제 | 2022.06.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이 8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컨퍼런스홀에서 술탄 알 자베르 UAE(아랍에미리트) 산업첨단기술부 장관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이 8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컨퍼런스홀에서 술탄 알 자베르 UAE(아랍에미리트) 산업첨단기술부 장관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한스경제=김동용 기자]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8일 방한 중인 알 자베르(Sultan Ahmed Al-Jaber) 아랍에미리트(UAE) 산업첨단기술부 장관 겸 아부다비석유공사(ADNOC) 사장을 만나 산업기술협력 및 에너지 공급망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만난 양측은 그간 바라카 원전, 유전개발, 에너지 인프라 건설 등 핵심 협력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바탕으로 향후 디지털전환, 이러닝, 바이오 등 신산업 분야로 경제협력을 확대하기로 하고, UAE가 건국 50주년을 맞이해 추진 중인 미래세대를 위한 50주년 프로젝트에도 양국이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UAE측은 디지털전환, 개인정보·보호, 바이오 등 첨단 산업 및 기술 분야에서 우리 기업의 관심과 참여를 요청했다.


이를 위해, 지난해 3월 체결한 '한-UAE 산업기술협력 MOU'에 따른 7개 협력 분과를 본격 가동해 구체적인 협력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올해 말 '제1차 장관급 전략회의'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이 장관은 "최근 고유가 상황에서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의 회복력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우리나라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인 UAE가 한국에 석유·가스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또한, 양측은 공동 당면과제인 탄소 중립 및 에너지 전환을 위한 청정에너지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하고, 수소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도 본격화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우리나라는 수소를 활용한 발전, 모빌리티 등 잠재적 수소 수요가 높은 반면, UAE는 태양광, 천연가스 등을 활용한 수소 생산능력이 풍부하다는 점에서 향후 양국 간 수소 분야 공급망 협력 추진 필요성에 공감하는 한편, 생산-도입-활용 등 수소산업 전주기에 걸친 협력을 추진하면서, 기업 차원의 비즈니스 기회 창출에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이 장관은 오는 2023년 11월 예정된 제28차 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8) 개최국인 UAE가 역점 추진하고 있는 수소버스 사업에 수소 모빌리티 보급 경험을 가진 우리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알 자베르 장관을 비롯한 UAE 정부의 각별한 관심을 당부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9일 [화]

[출석부]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 세븐일레븐 3천원권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