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GS건설, 업계 최초 리모델링 연구조직 리모델링Lab 신설

한국스포츠경제 | 2022.06.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대치현대 리모델링사업 투시도, / GS건설 제공대치현대 리모델링사업 투시도, / GS건설 제공

[한스경제=서동영 기자]GS건설이 국내 건설사 최초로 리모델링 연구 조직을 구성해 아파트 리모델링 기술 개발에 나선다.


GS건설은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리모델링랩(Lab)'을 신설했다고 8일 밝혔다. 기술공법 검토와 요소기술 연구 및 성능 검증을 통해 리모델링 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최근 리모델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 재건축보다 규제가 상대적으로 덜한 아파트 리모델링을 선호하는 단지가 늘면서 리모델링 공사도 증가추세다. 하지만 리모델링 시 건물 구조 안전성에 대한 우려와 주거성능 확보 요구가 존재한다.


리모델링랩은 리모델링에 최적화된 공법을 개발해 구조 안전성과 주거성능 확보 문제를 개선한다. 설계 단계부터 현장 여건과 기존 건물 구조안전성 및 시공성을 고려한다.


실제 리모델링 사업은 골조 일부만 남기고 수평 증축이나 수직 증축을 전제로 최소한의 구조물만 남기고 대대적인 공사를 진행하지만 리모델링에 적합한 설계와 공법 개발은 아직 더디다. 건물 구조 안전성과 공사현장 시공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공법이 필요한데 아직 이에 대한 연구가 미흡하다.


특히 철거와 보강공사를 하는 리모델링의 특성상 시공전 사전 기술 검토는 리모델링의 사업성을 결정짓는 핵심요소다. 현장 안전과 시공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지 않으면 안전사고 우려가 커지고, 불필요한 설계변경, 공기 지연 등으로 공사비가 늘어나고 조합 사업비가 증가해 결국 리모델링 사업성이 떨어지는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GS건설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 리모델링랩을 통해 사전 기술검토 지원과 최적화 공법을 제안한다. 덕분에 사업 추진 시 불필요한 설계변경을 줄여 공사비 증액을 최소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아가 수직증축, 철거안전성 및 주거성능 확보 등 리모델링 관련 요소 기술을 지속적으로 연구 및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GS건설은 지난 2016년 준공한 파르나스타워 리모델링공사에서 지하 8개 층 공사와 지상층 공사를 동시에 진행하는 UP-UP공법, 지상주차장을 사용하면서 지하주차장을 4개 층에서 8개 층까지 증축한 뜬구조 공법 등 특수공법을 적용하기도 했다.


한편 GS건설은 지난해 도시정비사업 시장에서 리모델링사업이 점차 확산되는 추세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첫걸음으로 리모델링 전담팀을 신설했다. 특히 지난해 문정건영, 밤섬현대, 신도림 우성1·2차, 대치현대, 서강GS, 수원 영통주공5단지 등 1조원이 넘는 리모델링사업 수주액을 기록하며 리모델링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 나가고 있다.

2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18일 [목]

[출석부]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