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한미 정상회담, 尹 "경제안보대화 신설해 실질적 경협 강화할 것"

한국스포츠경제 | 2022.05.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1시 30분께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한미정상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1시 30분께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한미정상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최정화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양국간 '경제안보대화' 신설과'인태경제 프레임워크(IPEF)'참여 의지 등을밝히며 양국 간 실질적 경제협력 의지를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이2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강당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 비전에 합의했다.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외교안보를 비롯해 △경제안보 △기술동맹 △IPEF등이경제협력 방안이 논의됐다.


회담을 마친 두 정상은 청사 대강당에서 한미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경제가 안보, 안보가 곧 경제인 시대에 살고 있다"며 "국제 안보 질서 변화에 따른 공급망 교란이 국민의 생활과 직결돼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새로운 현실에 맞게 한미동맹도 한층 진화해 나가야 한다"며 "말뿐이 아닌 행동으로 양국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혜택들을 끊임없이 고민하고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그 첫 걸음으로 대통령실 간 '경제안보대화'를 신설해 반도체를 비롯한 새로운 산업 분야와 공급망·첨단 과학기술 등 경제안보 분야에서 양국이 수시 소통하고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IPEF참여 의지도 내비쳤다.


윤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규범에 기반한 인태지역 질서를 함께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그 첫걸음은 IPEF참여"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신형 원자로 및 소형모듈원자로(SMR)의 개발과 수출 증진을 위해 양국 원전 산업계가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며 "방산 분야의 FTA라고 할 수 있는, '국방 상호 조달 협정' 협의를 개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20일)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 시찰 행사를 언급하며 "투자를 통해서 우리 국가들은 더욱 더 가까워질 것이고 보다 긴밀하게 협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우리 경제의 경쟁우위를 줄 것"이라며공급망 강화 전략을 강조했다.

2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6월 29일 [수]

[출석부]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오레오 크림
[포인트 경품]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