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정은보 금감원장 "우리은행 횡령 책임자 엄정 조치할 것"

한국스포츠경제 | 2022.05.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우리은행에서 발생한 횡령 사건에 대해 책임 관련자에 대해 엄정 조치할 것을 천명했다. /연합뉴스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우리은행에서 발생한 횡령 사건에 대해 책임 관련자에 대해 엄정 조치할 것을 천명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성노 기자]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우리은행에서 발생한 횡령 사건에 대해 책임 관련자에 대해 엄정 조치할 것을 천명했다.


정 원장은 3일 오후 서울 중구 소재의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금융감독원장-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해 "최근 발생한 대형 금융사고는 은행권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매우 심각한 사안"이라며 "해당 은행에 대한 검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규명해 책임있는 관련자에 대해서는 엄정 조치하고, 내부통제 미비점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제도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금감원은 외부감사인 감시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했는지 조사하고 있으며 회계법인의 품질관리시스템상 미비점이 있는지도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감독 당국의 검사과정에서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제도개선을 추진하겠다"며 "각 은행 자체적으로 금융사고 예방을 위한 내부통제에 문제가 없는지 긴급 점검하시고 필요한 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 원장은 은행이 대내외 충격에서 견디려면 대손충당금을 충분히 쌓고 자사주 매입이나 배당에는 신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은행이 대내외 충격에도 자금 중개 기능을 차질 없이 수행할 수 있도록 손실흡수 능력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면서 "평상시 기준에 안주하지 말고 잠재 신용위험을 보수적으로 평가해 대손충당금을 충분히 쌓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사주 매입·배당 등은 충분한 손실흡수 능력이 유지되는 범위 내에서 신중하게 해야한다"며 "금감원이 은행의 대손충당금과 자본의 충분한 적립 여부를 점검하고 경기대응완충자본 등 손실흡수 능력 제고를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에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정 원장은 최근 금리 인상에 따른 예대금리차 확대에 대해"저금리 하에서 은행을 이탈했던 자금이 금리상승기를 맞아 되돌아오면서 예대금리차 확대 가능성이 있다"며 "은행이 과도한 예대마진을 추구한다면 금융이용자의 순이자 부담이 늘어나 장기적으로 국민에게 신뢰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은행권에서는 예대금리차가 적정한 수준에서 관리되고 금리산정 절차가 투명하고 합리적으로 운영되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2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1월 27일 [일]

[출석부]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