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현대일렉트릭, 4월에만 5000억원 수주...월간 최대 기록

한국스포츠경제 | 2022.05.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현대일렉트릭 초고압 변압기 / 현대일렉트릭 제공현대일렉트릭 초고압 변압기 / 현대일렉트릭 제공

[한스경제=서동영 기자]현대중공업그룹의 전기전자기기 및 에너지솔루션 계열사 현대일렉트릭이 2017년 출범 이후 월간 최대 수주실적을 기록했다.


현대일렉트릭은 지난 4월 한 달간 전력 및 배전, 솔루션 사업 등에서 총 5000억원을 수주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투자 증가와 중동 시장의 수주 회복세, 현대일렉트릭의 선제적 투자 등에 따른 것이다.


특히 현대일렉트릭은 지난달 미국과 중동에서만 2400억원 신규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일렉트릭은 최근 미국 넥스트에라에너지사로부터 1600억원 규모의 변압기를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넥스트에라에너지는 에너지 발전량 기준 신재생에너지 세계 1위 기업이다. 현대일렉트릭은 115kV~525kV급 초고압 변압기를 오는 2024년부터 미국 태양광 발전소에 순차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미국 에너지정보청이 발표한 '2022 연간 에너지 전망'에 따르면 바이든 정부의 친환경 정책 강화 기조에 따라 올해 약 20GW 규모의 태양광 발전 설비가 미국 내 추가로 설치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일렉트릭은 주력 상품인 변압기 시장 규모 역시 빠른 속도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일렉트릭은 해외 주력시장인 중동에서도 지난해 4월과 비교해 433%가 늘어난 800억원의 수주 실적을 거뒀다. 지난달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초고압 전력기기 발주가 이어졌다. 여기에 유가 상승으로 투자 동력을 확보한 주변 중동 국가들로부터 발전 설비를 수주하기도 했다.


현대일렉트릭는 이 같은 호실적에 대해 해외 법인 설립 및 현지 공장의 생산능력 확대 등 선제적 투자가 원동력이 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현대일렉트릭은 지난 2018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 중동 법인을 설립했다.2020년에는 미국 애틀랜타에 판매 전담 법인을 신설했다. 2019년 미국 앨라배마에 위치한 변압기 공장은생산 능력을 60% 이상 확대했다.


해당 관계자는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뿐 아니라 신흥 시장에서도 친환경 발전 설비에 대한 투자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며 "앞선 기술력과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바탕으로 시장 점유율 확대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일렉트릭은 올 들어 4월 말까지 전년 대비 88% 늘어난 총 1조3748억원을 수주하며, 연간 수주 목표인 2조933억원의 65%를 달성했다.

3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21일 [토]

[출석부]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