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동서발전, 인도네시아 칼셀-1 발전사업 재무적 준공 달성

한국스포츠경제 | 2022.04.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한국동서발전 제공사진=한국동서발전 제공

[한스경제=박지은 기자]한국동서발전이 인도네시아 남부 칼리만탄 탄중 지역에 운영 중인 칼셀-1(Kalsel-1) 발전소가 재무적 준공을 달성했다고 13일(수) 밝혔다.

인니 칼셀-1 발전소는 총 200MW(100MW×2) 규모의 순환유동층 발전소로, 2019년 12월 준공되어 상업운전을 개시했다. 인니 칼셀-1 발전소는 전력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칼리만탄 지역 전력계통의 약 20%를 담당하면서 전력 수급 안정화에 기여하고 있다.

이 발전사업은 사업개발운영(동서발전), 건설(현대엔지니어링), 금융(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산업은행)에 전문성을 가진 한국기업들이 함께 '팀코리아'를 꾸려 해외발전사업을 수주한 모범사례다.

동서발전은 안정적인 설비 운영과 재무건전성을 입증하며 칼셀-1 발전소 준공 후 2년만에 재무적 준공을 달성했다.

동서발전은 570억 원을 투자해 35% 지분을 보유했으며 이번 재무적 준공으로 오는 7월에 첫 배당금 약 56억 원을 수령하는 등 향후 5년간 총 271억 원의 배당수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동서발전은 회사 최초의 직접투자(그린필드투자)인 칼셀-1 발전사업의 경험을 바탕으로 2020년 12월 자메이카 가스복합발전소(194MW)의 상업운전을 개시했다.

오는 2024년 10월에는 괌 우쿠두 가스복합발전소(198MW)가 준공될 예정이다. 호주 콜럼불라 태양광 사업(202MW), 칠레 태양광 사업(40MW) 둥 해외 신재생발전소도 운영건설하고 있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이번 재무적 준공은 한국기업들이 힘을 합쳐 해외시장에서 기술력과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해 낸 사례"라며 "전세계적인 탄소제로 흐름에 발맞춰 해외에 신재생에너지를 확충해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기업으로 성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2월 2일 [금]

[출석부]
페리카나	양념치킨 & 미니핫도그 & 2개음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페리카나	양념치킨 & 미니핫도그 & 2개음료 페리카나 양념치킨 & 미니핫도그 & 2개음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