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주식 먹튀 논란 카카오 "상장 후 CEO 2년, 임원 1년간 주식 매도 불가"

한국스포츠경제 | 2022.01.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카카오 판교 오피스 / 사진=카카오카카오 판교 오피스 / 사진=카카오

[한스경제=김재훈 기자] 최근 계열사 경영진의 '주식 먹튀' 논란으로 도덕적 해이 논란에 빠진 카카오가 결국 경영진의 주식 매도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며 칼을 빼들었다.


카카오는 13일 공동체 얼라인먼트센터(Corporate Alignment Center, CAC)가 전 계열사 대상 임원 주식 매도 규정을 마련하고 이를 즉시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규정에 따르면 앞으로 카카오 계열 회사의 임원은 상장 후 1년 간 주식을 매도할 수 없다. 스톡옵션 행사를 통해 받은 주식에도 예외 없이 매도 제한을 적용한다. 적용 시점은 증권신고서 제출일로부터 상장 후 1년까지다.


CEO의 경우 매도 제한 기간을 1년이 아닌 2년으로 더욱 엄격하게 제한한다. 임원들의 공동 주식 매도 행위도 금지된다.


또한 카카오는 또 상장사 임원 주식 매도에 대한 사전 리스크 점검 프로세스를 신설했다. 앞으로 임원이 주식을 매도할 경우 1개월 전 매도 수량과 기간을 미리 공동체 얼라인먼트센터와 소속 회사의 IR팀 등에 공유해야 한다.


이 모든 주식 매도 규정은 계열사를 이동해 기존 회사의 임원에서 퇴임하더라도 적용된다.


이번 규정을 마련한 공동체 얼라인먼트센터는 지속가능한 성장 관점에서 카카오 전 계열회사 전략방향을 조율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고민하고 경영진과 임직원들의 윤리 의식 강화와 리스크 방지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고 적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성장을 위해 공동체의 상장 관련해서도 재검토할 계획이다. 이 때문에 올해 상장이 예정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카카오모빌리티에 대한 상장 일정도 큰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종합]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 결과 경쟁률·균등...
[종합]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 결과 경쟁률·균등(비례)배정·따상 가격(주가) 알아보기(사진=LG에너지...
[속보]윤석열 아내 김건희 팬카페 ...
[속보]윤석열 아내 김건희 팬카페 '건사랑' 회원수 급증 ...
앤디 결혼발표, 예비 신부 누구?
앤디 결혼발표, 예비 신부 누구? (사진-앤디 인스타그램)앤디 결...
우리 마음에 훅 들어온 마성의 남...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가 배우 송강...
신랑수업, 이승철?김찬우?김준수?...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가 다양한 연...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