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비트코인 6000개 빼돌리면..."징역 몇개월?"

국제뉴스 | 2021.11.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비트코인.비트코인.

국내 유명 암호화폐 개발사의 전직 이사가 회사가 투자받았던 비트코인을 빼돌렸다가 징역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블록체인OS의 전직 이사 박모씨에게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블록체인OS는 국내 최초로 일종의 크라우드 펀딩 방식인 ICO(암호화폐 공개)를 통해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폐 '보스코인'을 개발하려고 한 업체다. 이 회사는 2017년 4월 스위스에 '보스 플랫폼 재단'을 설립, ICO를 통해 전 세계 투자자로부터 6,902BTC(비트코인)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당시 시세 기준으로150억여 원에 달하는 거금이었다.


이 투자금은 회사 임원 중 누군가가 임의로 쓰는 걸 막기 위해 박씨를 비롯한 주요 주주 3인 중 2인이 동의해야 출금 가능한다중서명계좌에 보관됐다.


그러다가 박씨는 회사 설립자인 아버지가 다른 임원들과 갈등을 겪자다른 주주에게"계좌에 보관된 비트코인 중 6,000BTC를 내 단독 계좌로 이체시켜 주면 다른 코인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에 참가한 이후 곧바로 반환하겠다"고 속여 비트코인을 이체받은 후 되돌려주지 않은 죄로 기소됐다.


1심은 "박씨는 아버지가 사임당할 위기에 처하자 프로젝트 자금의 대부분인 179억여 원(6,000BTC)의 재산상 이익을 편취해 죄질이 가볍지 않다"면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대법원도"비트코인은 경제적인 가치를 디지털로 표상해 전자적으로 이전, 저장과 거래가 가능하도록 한 가상자산의 일종으로 사기죄 객체인 재산상 이익에 해당한다"고 판단하고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돌싱글즈2’ 윤남기♥이다은, 동거 첫날부터 한 침...
‘돌싱글즈2’ 윤남기가 이다은을 향한 진심을 고백, 드라마보다 더한 감동을 선사했다.지난 28일 방송된 ...
아벨바이케이, 웨딩드레스 브랜드...
가장 아름다운 하루를 위해 비용도 마다하지 않고 드레스에 투자...
빌리, 음악·방송→화보ㆍ가상현실...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빌리(사진 = 미스틱스토리 제공)미스...
"문닫기전에 계약하자" 슈어저, 계...
베테랑 선발 맥스 슈어저(37)가 선택을 앞두고 있다.메이저리그 ...
'한국기행' 지리산 할머니의 정겨...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한국기행'(사진제공=EBS1)'한국기행...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1월 29일 [월]

[출석부]
CU 3천원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