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롯데, 신격호 창업정신 기리며 스타트업 해외 진출 돕는다

한국스포츠경제 | 2021.10.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image
[한스경제=박슬기 기자] 신격호 창업주 탄생 100주기를 앞두고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를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롯데벤처스는 국내 최대 5억원의 지원금과 25억원 투자, 실리콘밸리 방문 프로그램까지 포함된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운영하다. 스타트업이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데에 디딤돌 역할을 하겠다는 취지로 기획됐다.

롯데는 12일부터 27일까지 해외 진출을 원하는 스타트업들의 접수를 통해 총 13개사를 선정한다. 다음달 3일 창업주 '청년창업 기념식'에서 국내 최대 규모인 총 상금 5억원(최우수 3개사 각 1억원, 10개사 각 2천만원)의 지원금을 시상할 계획이다. 선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최대 25억원 규모의 투자도 별도로 검토할 예정이다.

지원금 및 투자금뿐만 아니라 내년 1월 선발된 13개 스타트업들이 미국 실리콘밸리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롯데는 "국내 스타트업들이 뛰어난 역량과 기술력을 보유했지만 언어나 현지 네트워크 부족으로 좋은 사업 기회를 놓치는 경우가 많았던 점에 주목했다"고 설명했다.

롯데는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82 startup(실리콘밸리에 위치한 한인 창업가 모임)'과 협업을 통해 스타트업들이 직접 현지로 건너가 주요 VC(벤처캐피탈), 유명 한인 스타트업 CEO들과 직접 교류를 통해 투자 및 노하우를 전수받는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다.

롯데는 글로벌 투자를 비롯해 고객 확보, 시장 점유율 향상 마케팅, HR, 스타트업 경영 등 다양한 주제의 강연과 Q&A 세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멘토링을 해줄 어드바이저는 김동신 샌드버드(메시징 솔루션) 대표, 안익진 몰로코(광고자동화솔루션) 대표, 하정우 베어로보틱스(서빙 로봇) 대표 등 총 12인의 한인 스타트업 관계자로 구성돼 있다.

전영민 롯데벤처스 대표는 "이번 프로그램은 1세대 글로벌 청년창업가라고 할 수 있는 창업주의 도전 정신을 기리기 위해 기획했다"며 "롯데벤처스는 이번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국내로 제한됐던 스타트업 육성 시스템을 해외까지 본격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박슬기 기자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한국기행' 덕유산 귀촌 부부의 가을 행복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한국기행'(사진제공=EBS1)'한국기행' 덕유산 귀촌 부부의 가을 행복을 만나본...
발렌티노 재해석 파트 II, 베이징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피엘파올로 피춀리(Pierpaolo Piccioli)가...
엔하이픈, 역대급 성장사…초고속 ...
첫 정규 앨범 'DIMENSION : DILEMMA'로 밀리언셀러 정조준[더팩...
속죄투 보여줬던 몽고메리, 곰 타...
삼성 라이온즈가 외국인 투수 마이크 몽고메리(32)를 앞세워 4연...
‘11G 연속 무승’ 불운의 아이콘,...
11경기 연속 무승, 불운의 아이콘. 2021 프로야구에서 임찬규(29...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19일 [화]

[출석부]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