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SK, 이사회 중심 지배구조 강화한다

한국스포츠경제 | 2021.10.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사회, CEO 추천·평가·보상까지 관여
최태원 회장 "지배구조 투명성을 시장에 증명해 장기적인 신뢰 이끌어내야"

image
최태원 SK그룹 회장 "지배구조 투명성을 시장에 증명해 장기적인 신뢰 이끌어내야". / 사진=SK
[한스경제=최정화 기자] SK그룹이 이사회 경영 강화를 골자로 하는 거버넌스 스토리를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SK그룹은 올 연말부터 CEO 평가와 보상을 각 사 이사회에서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11일 SK에 따르면 지난 7일 열린 3차 워크숍에서는 SK(주) 등이 올 들어 이사회 산하에 인사위원회와 ESG위원회를 신설해 △대표이사 평가 및 후보 추천 △사내이사 보수 적정성 검토 △중장기 성장전략 검토 등 핵심 경영활동을 이사회에 맡기는 등 이사회 중심 경영을 하고 있는데 적극 공감하고, 다른 관계사 이사회에도 이같은 방안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최태원 회장과 SK(주) 등 13개 관계사 사내·외 이사들은 지난 6월부터 최근까지 3차례에 걸쳐 '거버넌스 스토리 워크숍'을 열고 그룹 차원에서 추진 중인 '지배구조 혁신'을 위해 이사회 역할 및 역량 강화, 시장과의 소통 방안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토의해 왔다. 화상회의 등 비대면으로 이뤄진 이 워크숍에서 사외이사들은 보다 투명하면서도 실질적으로 일하는 이사회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시했고, 최태원 회장과 CEO들이 의견을 보탰다.

3차례에 걸친 난상토론 끝에 SK 각 관계사 이사회는 독립된 최고 의결기구로서 권한과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이사회 중심으로 지배구조를 혁신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특히, 경영진 감시와 견제를 위해 사외이사들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교육프로그램 등을 통한 사외이사 역량 강화 △전문성 등을 갖춘 사외이사 후보 발굴 △회사 경영정보 공유 및 경영진과의 소통 확대 등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SK그룹의 각 관계사 이사회는 앞으로 총수 등 경영진을 감시하거나 견제하는 수준을 넘어 CEO 후보추천 등 선임 단계부터 평가·보상까지 관여하는 것은 물론 시장의 요구도 적극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인 김종훈 사외이사는 3차 워크숍에서 "사내이사들은 CEO와의 관계 등으로 경영권 감독에 한계가 있는 만큼 사외이사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전문성뿐 아니라 회사 경영에 대한 적극적인 주인의식과 참여의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SK(주) 이사회 주주소통위원인 이찬근 사외이사는 "국내외 주주 및 투자자 등을 만나보면 지주회사와 자회사 간 이해 충돌 여부, CEO 평가 및 보상 프로세스 등에 대한 관심이 많은 듯 하다"며 "충분한 소통과 정보 제공을 통해 시장의 신뢰를 쌓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도 "거버넌스 스토리의 핵심은 지배구조 투명성을 시장에 증명해 장기적인 신뢰를 이끌어내는 것"이라며 "앞으로 사외이사들이 CEO와 함께 IR 행사(기업설명회)에 참석해 시장과 소통하고, 내부 구성원들과도 소통을 많이 해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워크숍을 계기로 그룹 관계사 사내·외 이사들이 수시로 지배구조나 경영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전문 역량도 키울 수 있는 '소통 플랫폼' 구축 방안을 제안했다. 앞서 최 회장은 1,2차 워크숍을 통해 "각 사가 글로벌 최고 수준의 선진 지배구조를 구축하는 데 사외이사들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SK그룹은 앞서 2007년 지주회사 체제 전환 이후 이사회 권한 및 사외이사 역할 강화 등을 위해 꾸준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그 결과 올 현재 수펙스추구협의회 17개 관계사 중 증시에 상장된 10개사 이사회의 사외이사 비중은 60% 육박하고, 이 중 7개사는 사외이사가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이사회의 독립성과 경영 투명성이 실질적으로 작동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도 늘고 있다. 지난 8월 열린 SK㈜ 이사회에서 사내이사인 최 회장과 이 사외이사가 해외 투자 안건에 대해 반대표를 던졌지만 나머지 이사들이 찬성해 해당 안건이 가결된 것이 대표적이다. 최근 열린 SKC 이사회에서는 2차전지 음극재 시장 진출을 위해 영국 실리콘 음극재 생산업체와 추진한 합작법인 투자 안건이 일부 이사들의 반대로 부결되기도 했다.

SK그룹 관계자는 "시장의 신뢰와 지지를 받는 프리미엄급 지배구조 완성을 위해 진정성을 갖고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최정화 기자
/최정화 기자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드라마 아이를 찾습니다 줄거리·등장인물·인물관계...
드라마 '아이를 찾습니다' 줄거리·등장인물·인물관계도 화제인 이유(사진=JTBC)서울드라마어워즈20...
이정후, 역대 29번째 사이클링 히...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사이클링 히트를 기록한 간판 타자 이...
‘동상이몽2’ 임창정 “아내, 5형...
‘동상이몽2’ 임창정이 아내를 향한 존경심을 표했다.25일 오후...
함덕주, 이틀 연속 연투 독됐나? 3...
LG트윈스 좌완 함덕주(26)는 깨지기 쉬운 유리 그릇과 같은 존재...
'개코 아내' 김수미ㆍ'하하 부인'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직업 CEO·래퍼 개코 와이프 김수미(...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26일 [화]

[출석부]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