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중기중앙회, 해운법 개정안 관련 긴급조사 결과 발표

국제뉴스 | 2021.10.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국제뉴스) 박종진 기자 =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174개 수출입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해운법 개정안 관련 수출입 중소기업 의견 조사'결과를 6일 발표했다.

해운법 개정안 관련, '개정안 반대(현행 유지)'로 응답한 기업은 85.1%에 달했으며, '개정안 찬성'으로 응답한 기업은 14.9%에 불과했다.

개정안 통과 시 예상되는 가장 큰 문제점으로는 '부당 공동행위로 인한 운임 상승(46.0%)', '향후 부당행위로 인한 분쟁 발생 시 구제받을 방법이 없음(39.7%)', '물류 운임 불안정성 확대로 수출입 감소(14.4%)' 순으로 조사됐다.

조사 결과, 선사로부터 부당한 요구를 받은 적이 있다는 기업은 8.6%로 나타났으며, 선사의 부당한 요구 내용은 '갑작스러운 운임 인상 통보(86.7%)', '공표된 운임보다 더 높은 운임 징수(80.0%)', '선적 거부(13.3%)', '운송과정에서 발생한 분쟁 등 해결에 비협조(6.7%) 등으로 조사됐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이미 현행 해운법에서 선사가 운임 등 결정 시 화주와 협의를 거치도록 하고 있으나, 실질적으로 협의가 이루어지지 않는 경우가 많고, 갑작스러운 운임 인상과 같은 부당한 요구를 받더라도 중소화주들은 선적거부 등 보복 조치가 두려워 신고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개정안에 따라 공정거래법이 전면 배제되는 경우, 선사의 일방적 행위로 인한 중소화주의 불이익이 심화 될 수 있는 만큼, 최소한 부당한 공동행위는 막을 수 있도록 개정안에 대한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했다.

한편, 조사는 선사의 공동행위에 대한 공정거래법 전면 배제를 골자로 하는 '해운법 일부개정법률안(위성곤 의원 대표발의, 2021년 7월 22일)'에 대한 중소기업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긴급으로 진행됐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2월 7일 [화]

[출석부]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포인트 경품]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