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2021 국감] 한성숙 대표, 직원 괴롭힘 사망 사과…“네이버 전체 바꿀 것”

한국스포츠경제 | 2021.10.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고용노동부 국감 증인 출석, 직장 내 괴롭힘 실태 개선 약속
“TF 통해 개선점 찾는 중…네이버 바뀌면 자회사도 변화 있을 것”

image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가 직장 내 괴롭힘 등 조직문화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재훈 기자]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지난 5월 발생한 네이버 직원 갑질 사망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대대적인 개선을 약속했다.

한 대표는 6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부 국정감사에 참석해 “이번 직원 사망 사건을 계기로 본인도 큰 충격을 받았다. 고인과 그 유가족에게 가장 먼저 사과드리고 저희 동료들에게 제대로 챙기지 못한 부분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5월 네이버 소속 한 직원은 직장 내 갑질 등 업무 스트레스를 호소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네이버는 해당 사건 직후 사내 제도 및 문화 개선에 나선 상태다. 이후 지난 7월 고용노동부는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해 네이버 내부에서 직장 내 괴롭힘이 발생했다는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네이버가 지난 2019년 직장 내 괴롭힘법 시행 이후 신고된 5건에 대해 모두 '불인정' 처리한 점과 직원들의 건의에도 오히려 가해자가 승진한 점을 지적했다.

한 대표는 “고용노동부의 특별 관리 감독을 받고 시정할 부분에 대한 말씀을 들었고 빠르게 시정해야 할 부분은 조치를 들어간 것이 있다”며 “개선해야 할 부분은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챙겨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사안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하겠다"며 "특별 감사를 받은 이후 권고안이 있어 저희도 계획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한 대표는 네이버 자회사인 ‘해피빈’에서도 조직 내 괴롭힘 제보에 대해 "법인이 달라서 바로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네이버가 바뀌면 자회사도 그에 준하는 수준의 변화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네이버 전체를 바꾸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재훈 기자
/김재훈 기자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9월 30일 [금]

[출석부]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세븐일레븐 3천원권
[포인트 경품]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