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이서현 이어 이부진도 1조원대 삼성전자 주식 공탁

한국스포츠경제 | 2021.10.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상속세 연부연납 담보 목적
'상속세 11조' 삼성 총수 일가 4명 모두 주식담보 제공

image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상속세 납부 위해 1조원 이상의 삼성전자 주식을 법원에 공탁했다. / 사진=호텔신라
[한스경제=최정화 기자]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장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이 회장으로부터 물려받은 유산에 대한 상속세를 납부하기 위해 최근 1조원 이상의 삼성전자 주식을 법원에 공탁했다. 이 사장이 공탁 계약을 체결하면서 이 회장 주식을 물려받은 삼성 총수 일가 4명(홍라희, 이재용, 이부진, 이서현) 모두 삼성전자 주식을 법원에 담보로 내놓게 됐다.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 사장은 지난달 28일 자신이 보유한 삼성전자 주식 1550만주(삼성전자 지분 0.26%)에 대해 서울서부지방법원과 공탁 계약을 체결했다. 전일 종가 7만2200원 기준 1조1191억원에 달하는 규모다.

삼성전자는 이번 계약의 목적에 대해 "상속세 연부연납 납세담보"라고 밝혔다. 이 사장은 삼성전자 지분 외에도 최근 2100억원 규모의 삼성물산 주식을 담보로 제공한 바 있다.

앞서 유족들은 5년간 여섯 차례에 걸쳐 분납하는 연부연납 제도를 통해 상속세를 납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부연납을 위해선 과세 당국에 지분 일부를 담보로 제공해야 한다. 연부연납은 총 상속세의 6분의 1에 해당하는 금액을 먼저 납부하고 나머지는 같은 금액에 연 1.8%의 이자를 더해 5년 동안 나눠 내는 제도다.

이 회장이 남긴 주식은 삼성전자 4.18%, 삼성생명 20.76%, 삼성물산 2.9%, 삼성SDS 0.01% 등이다. 유족들이 부담해야 할 전체 상속세 약 12조원 중에서 11조원가량이 주식에 물려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올해 초까지만 하더라도 삼성전자 주식을 1주도 보유하고 있지 않았던 이 사장은 법정비율에 따라 삼성전자 주식 5539만4044주(0.93%)를 증여받게 됐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4월 삼성전자 지분 0.7%를 공탁했다. 이후 이 부회장 공탁 규모는 지난달 16일 0.4% 수준으로 계약 내용이 변경됐다. 이건희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도 지난 4월 삼성전자 지분 0.4%를 공탁했다. 지난달 14일에는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0.44%를 공탁했다.
/최정화 기자
/최정화 기자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0월 1일 [토]

[출석부]
도서문화상품권 5천원 꼬북칩
[포인트 경품]
도서문화상품권 5천원 도서문화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