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SPC그룹, 강원대와 제빵용 효모 확보 위한 연구협약 체결

국제뉴스 | 2021.09.1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진호SPC식품생명공학연구소장(왼쪽), 김헌영 강원대 총장서진호SPC식품생명공학연구소장(왼쪽), 김헌영 강원대 총장

SPC그룹이 강원대학교와 '제빵용 우수 효모 자원 확보를 위한 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SPC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강원대학교와 함께 제빵 산업 발전을 위한 제빵용 우수 종균을 개발하고 미생물 산업 관련 인재 양성 및 국가 발효 미생물 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협력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SPC그룹과 강원대학교는 양쪽 모두 '누룩'을 소재로 토종 미생물 발굴 사업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SPC그룹은 2005년 미생물과 식품소재 등 기초 연구를 진행하는 'SPC식품생명공학연구소' 설립했으며, 2016년 국내 최초로 전통 누룩에서 제빵용 토종효모를 발굴하고 상용화에 성공했다. 강원대학교는 2020년 2월 우수 종균 발굴 및 기술 지원 사업을 위해 춘천시와 함께 '누룩연구소'를 설립했다.


서진호 SPC 식품생명공학연구소장은 "긴밀한 산학 협력으로 우수한 제빵 발효종을 개발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기술적 기반을 다질 것"이라며, "ESG경영철학을 바탕으로 미생물 산업 분야 우수 인재 양성도 적극 지원하고 나아가 국내 발효 식품산업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높이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헌영 강원대학교 총장은 "SPC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미생물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 개발과 노하우를 축적하고, 식품을 넘어 바이오 사업에서도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선도적인 산학협력 모델을 만들어 나가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양 기관의 연구 협력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SPC그룹은 파리바게뜨, SPC삼립 제품을 비롯해 글로벌 프리미엄 버거 브랜드 쉐이크쉑 번 등에 토종효모를 적용해, 수입에 의존해왔던 제빵용 효모를 대체하며 매년 70억 원 이상의 수입 대체 효과도 창출하고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알토란' 임성근, 무조림 레시피 공개 "활용도 만점"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무조림 레시피(사진=MBN 방송화면 캡처)'알토란' 임성근 조리기능장이 무조림 ...
SBS 스페셜 36년 만에 알게된 쌍둥...
SBS 스페셜(출처=SBS 제공)SBS 스페셜'에서는어느 쌍둥이 자...
[종합] 리브메이트 일반상식퀴즈 '...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일반상식퀴즈'(사진제공=리브메이트...
'알토란' 이보은, 동태찌개 레시피...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동태찌개 레시피(사진=MBN 방송화면 ...
토트넘 손흥민출전, 아스널전 생중...
손흥민 출전 (토트넘SNS)토트넘 손흥민이 아스널전에서 선발출전...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7일 [월]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불닭볶음면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