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SK에코플랜트, 수소 가스터빈 활용 분산형 집단에너지 사업 추진

한국스포츠경제 | 2021.09.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지역난방기술·두산중공업과 맞손
image
왼쪽부터 주양규 SK에코플랜트 플랜트사업단장과 김호기 한국지역난방기술 전무,박홍욱 두산중공업 부사장이 온라인 화상 협약식을 마친 후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SK에코플랜트 제공
[한스경제=김준희 기자] SK에코플랜트가 탄소중립과 수소산업 활성화를 위해 발벗고 나섰다.

SK에코플랜트는 한국지역난방기술, 두산중공업과 친환경 수소 가스터빈을 이용한 분산형 집단에너지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통한 비대면 서명 방식으로 협약을 체결했다. 참석자들은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 문제 해결과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수소를 이용한 가스터빈 발전 필요성을 강조하며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으로 SK에코플랜트는 가스&파워 사업그룹에서 추진 중인 다수 액화천연가스(LNG) 집단에너지 및 열병합발전 플랜트 설계·조달·시공(EPC) 수행 경험·역량을 바탕으로 수소에너지 활용을 위한 친환경 수소 공급 기술 및 수소 터빈 열병합발전 플랜트 설계 기술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다.

한국지역난방기술은 사업 타당성 조사를 수행하고 설계 분야 전반에서 힘을 보탤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5MW급 소형 수소 연소기 및 수소터빈 기술을 개발하고 양산기술 확보에 힘을 쏟는다.

3사는 수소를 원료로 활용한 집단에너지 사업이 탄소중립과 온실가스 감축 등에 크게 기여하고 미래 에너지 성장 핵심축이 될 수소산업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주양규 SK에코플랜트 플랜트사업단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3사가 사업 초기부터 하나의 팀으로 협력하는 오또(OTO) 플랫폼을 구축해 소통을 강화하고 성공적으로 사업을 추진해나가겠다”며 “수소 터빈 발전 사업 핵심 기술을 확보해 정부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정책에 발맞춰 선도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희 기자
/김준희 기자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윤지 결혼, 이상해 훈남 아들 화제
이상해 아들 최우성 씨 (사진-여유만만 캡쳐)가수 김윤지가 이상해, 김영임 부부의 아들과 백년가약을 맺었...
치어리더 정지호 '쭉 뻗은 美친 몸...
치어리더 정지호가 몸매가 드러나는 초밀착 블랙 의상으로 섹시...
전소미, 뜨거운 햇살 아래 복근 노...
가수 전소미가 복근을 노출했다.전소미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
세인트루이스, 16연승 질주...PS ...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세인트루이스는 ...
퀸 와사비, 치명적인 수영복 자태...
래퍼 퀸 와사비가 아찔한 몸매를 자랑했다.26일 퀸 와사비는 자...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7일 [월]

[출석부]
죠스떡볶이 1인세트 불닭볶음면
[포인트 경품]
죠스떡볶이 1인세트 죠스떡볶이 1인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