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남동발전, 제1회 탄소중립 미래포럼 개최

한국스포츠경제 | 2021.09.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image
탄소중립 미래포럼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남동발전 제공.
[한스경제=양세훈 기자] 한국남동발전(김회천 사장)은 9일 분당발전본부 대강당에서 국내 에너지 전문가들과 시민 전문가인 ESG디자인단, 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제1회 탄소중립 미래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탄소중립 미래포럼은 2050 탄소중립을 성공적으로 이행하고 대내외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소통으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앞서 남동발전은 올해 6월에 발전회사 최초로 2050 탄소중립 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으며, 탄소중립추진위원회를 정례적으로 개최하는 등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관련 정책을 실천하는 데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이날 포럼은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전략적 방향 설정을 모색코자 수소 분야에 대해 초점을 두고 진행됐다. 포럼에는 서울시립대 전봉걸 교수, 가천대 홍준희 교수 등 학계 전문가가 대거 참여하였으며, 주제 발표와 토론 및 질의응답의 순으로 진행됐다.

주제 발표는 먼저 에너지정책 전문가인 서울대학교 이종수 교수가 ‘수소 사회 이행 및 탄소중립 실현의 이슈와 대응 방안’에 대해 발제했다. 이어 전력 계통 전문가인 김광호 교수가 ‘수소에너지와 연료전지 기술 동향에 따른 발전회사의 대응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국내 저명 패널들의 의견을 듣고 토론과 질의응답을 이어가며 다양한 관점에서 의견을 공유하고, 남동발전의 성장 방향성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특히 시민 전문가인 ESG디자인단은 그린 수소의 대용량 생산과 경제성 확보방안과 최근에 국회를 통과한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대응 방안 등 날카롭고 전문적인 질문으로 내실 있는 토론의 장을 만드는 데 이바지했다.

이날 김회천 남동발전 사장은 “오늘 포럼에서 논의된 내용을 반영한 남동발전의 탄소중립 전략을 체계적으로 이행할 것”이라며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는데 차질이 없도록 전사적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말했다.
/양세훈 기자
/양세훈 기자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전설의 배우들 기생 초요갱·조선판 잔다르크 밥할머...
'전설의 배우들' 기생 초요갱·조선판 잔다르크 밥할머니 조명(사진=KBS2)세종대왕의 세 아들이 사랑...
[20일 추석 연휴 특선영화 편성표]...
[20일 추석 연휴 특선영화 편성표] 스파이더맨 홈커밍·미나리·...
[속보]대전 코로나 확진자 34명 추...
[속보]대전 코로나 확진자 34명 추가, 동선·이동 경로 공개(국...
'홍천기' 결방…안효섭·김유정·...
‘홍천기’ 결방 아쉬움을 달랠 안효섭, 김유정, 공명의 훈훈한 ...
[속보]오후 6시 기준 전국 코로나 ...
[속보]오후 6시 기준 전국 코로나 확진자 1217명 집계 (국제뉴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0일 [월]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