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네이버-대한항공 협력 시동 걸었다...네이버플러스 멤버십으로 제휴 첫걸음

국제뉴스 | 2021.07.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본사 전경(국제뉴스/DB)네이버 본사 전경(국제뉴스/DB)

네이버㈜의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이 대한항공㈜의 멤버십 프로그램 '스카이패스' 회원을 대상으로 생태계를 한층 넓힌다.


21일부터 대한항공 스카이패스 회원들은 보유한 마일리지를 활용해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혜택을 그대로 즐길 수 있다. 마일리지 600포인트를 네이버플러스 월간 멤버십으로 교환하는 방식이다.


이는 지난 2월, 네이버와 대한항공이 '사용자 경험 증진'을 목표로 기술 및 서비스 역량을 연계하기로 하며 체결한 업무협약(MOU)의 일환으로, 이번 멤버십 프로그램 제휴는 양 사의 첫번째 협력 사례다.


네이버와 대한항공은 MOU 당시 "양 사가 갖춘 멤버십 프로그램을 활용해서도 사용자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협의를 진행해 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여행이 자제되는 상황을 고려하여, 양 사는 우선적으로 스카이패스 회원이 활용할 수 있는 혜택의 선택지로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추가하기로 협의했다.


스카이패스 마일리지 혜택의 활용도를 높이고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안전한 비대면 라이프스타일을 장려하기 위함이다.


네이버 역시 스카이패스 회원들에게 강력한 쇼핑 적립과 패밀리 기능, 디지털콘텐츠 등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혜택을 경험할 기회를 제공하며 이용자 선택권을 넓힐 것으로 기대된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이사는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은 추가 적립과 콘텐츠 혜택을 제공하는 모델로써, 여러 제휴사와 다양한 협업을 통해 포인트 활용처 및 콘텐츠 혜택을 추가하며 혜택의 외연을 확장해 나갈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며"향후에는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대한항공 스카이패스 마일리지로 전환하는 등 추가적인 시너지 창출을 위한 논의를 빠르게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와 대한항공은 지난 2월 진행한 포괄적 MOU를 바탕으로 '사용자 경험 확대'를 위한 협력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항공권발권부터체크인-탑승까지이어지는항공서비스흐름에서네이버의AI기술과플랫폼을이용해편리한경험을 제공하고, 이과정에서고도화되는원천기술을또다시서비스에반영해사용자만족도를높이는'선순환구조'를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네이버는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46만 스마트스토어를 바탕으로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회원이 포인트를 적립하고 사용할 수 있는 폭넓은 환경을 갖추고 있다. 이에 더해, 대한항공·CJ·신세계 등 유수 기업과 MOU를 맺고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회원의 편의성 증가를 도모해 갈 예정이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준결승 상대는 브라질 4강 일정...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4강 대진표 (사진-네이버 일정 캡쳐)한국 여자배구팀의 준결승전 상대가 결정됐다.한...
[특징주] 한화플러스제2호스팩 30%...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한화플러스제2호스팩이 거래 ...
임시완 하차, 바퀴달린집3 주인공...
배우 임시완가수 겸 배우 임시완이 '바퀴 달린집'에서 하...
김연정 치어리더, 섹시+청량美 가...
김연정 치어리더가 화보 같은 일상을 공개했다.김연정 치어리더...
[속보] 전남 순천 코로나 확진자 5...
속보 (사진-국제뉴스DB)전남 순천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5일 [목]

[출석부]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