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기업 10곳 중 8곳, 구직난에도 노쇼 지원자 있어”

이슈와뉴스 | 2021.07.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올 상반기 구직난에도 불구하고 기업 10곳 중 8곳 이상에서 노쇼 지원자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올해 채용을 실시한 기업 616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면접 노쇼 지원자 현황’을 조사한 결과, 83.9%가 ‘노쇼 지원자가 있었다’고 밝혔다.


노쇼 지원자의 비율도 급증했다. 노쇼 지원자가 있었던 기업들의 올 상반기 전체 지원자 중 노쇼 비율은 평균 33%로 집계돼, 코로나 사태 이전(11.4%)보다 약 3배 가량 늘었다.


이들 기업은 노쇼 지원자가 발생하는 원인으로 ‘묻지마 지원’(63.6%,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지목했다. 다음으로 ‘지원자가 기본적인 예의가 없어서’(58.4%), ‘지원자의 취업 의지가 부족해서’(40%), ‘기업 규모가 작고 네임밸류가 약해서’(34.8%), ‘회사에 대한 나쁜 면접후기를 접해서’(6.8%) 등의 순이었다.


노쇼 지원자들로 인해 기업들이 겪는 피해는 ‘새로 전형을 진행하느라 비용, 시간 등 낭비’(54.2%, 복수응답)가 1위였다. 계속해서 ‘다른 인재의 면접 기회를 놓침’(50.9%), ‘계획했던 입사 일정 맞추지 못해 현업에 손실’(47.4%), ‘충원 필요한 부서인의 사기 저하’(27.3%), ‘인력 구조를 맞추지 못함’(16.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노쇼 지원자를 줄이기 위한 방법은 있을까.
전체 응답기업의 91.7%가 노쇼 지원자를 줄이기 위한 방안을 시행 중이라고 답했다.


구체적으로는 ‘면접 전 참석 여부를 최대한 확인’(74.2%, 복수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공고를 통해 채용조건을 명확히 게재’(31.9%), ‘거주지가 먼 지원자는 배제’(27.3%), ‘전형 일정을 상세히 안내’(24.8%), ‘면접장소 및 일정을 여러 번 안내’(23%) 등을 들었다.


한편, 노쇼 지원자는 화상 면접에서도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상 면접을 실시한 기업(149개사)의 절반 가량(44.3%)이 노쇼 지원자를 경험했다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맘스터치 오후 12시·1시·2시 오퀴즈 정답 알아보기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오퀴즈가 출제됐다. 5일 오후 12시 오퀴즈는 '맘스터치' 관련 문제를 출...
가세연 김용건 여자친구 첫만남 장...
황신혜 김용건 (사진- mbn 제공)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이 배우 ...
천이슬 차기작, 드라마 두번째 남...
사진: 천이슬 인스타그램배우 천이슬의 차기작이 공개됐다.천이...
WIP 공식입장 "김민정 수익금 제대...
김민정 (사진=tvN)김민정 소속사 WIP 측이 전속계약 해지 분쟁과...
[특징주] 아비코전자 18% 급등 '올...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아비코전자가 상승세를 보이고...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5일 [목]

[출석부]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